롯데자이언츠 선수들과 함께하는 오키나와 여행

(여행레저신문=김인철 기자) 롯데제이티비가 롯데자이언츠 선수단과 함께하는 오키나와 여행상품을 출시했다.

‘2019 롯데자이언츠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팬 참관단 상품’은 자이언츠 선수단과 함께하는 일정은 기본, 오키나와까지 관광할 수 있는 완벽한 상품이다. 여행 참가자 전원은 연습경기 관람, 사인볼 및 구단 스페셜 선물 증정을 비롯하여 선수단과 함께하는 만찬 디너를 즐길 수 있다.

이 상품은 크게 매니아와 일반 상품으로 구분되는데, 매니아 상품 예약자는 선수단 숙소와 5분 거리에 있는 특급 호텔에서 숙박한다.

또한 현지 연습경기 전이닝 참관 및 연습 경기장에서의 자유 시간이 주어지며, 만찬 디너 시 이대호, 손아섭, 전준우 등 선수단의 앞 테이블에 배석되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 상품은 2박3일 일정이며, 2019년 2월 26일 단 하루 인천과 부산 두 곳에서 출발한다.

이 밖에 동양의 하와이라 불리는 오키나와 관광 일정도 알차다.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인 슈리성, 동양 최대 규모의 츄라우미 수족관 관람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오키짱 돌고래쇼 관람을 비롯하여 나하 국제거리 방문 등 오키나와의 핫플레이스를 모두 즐길 수 있다.

롯데자이언츠 팬 참관단 여행 상품은 롯데제이티비에서 매 년 선보이는 스페셜 상품으로, 자이언츠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2019년 스프링 캠프는 약 2시간 반이면 다다를 수 따뜻한 오키나와 관광까지 할 수 있어 출시 전부터 팬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롯데제이티비 홈페이지 및 모바일에서 확인 가능하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