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코드 동반한 몸캠피싱···보안업체 시큐어앱, 24시간 몸캠피씽에 즉각 대응

전화상으로 검찰이나 경찰, 은행 등의 기관을 사칭하여 입금을 유도하던 ‘피싱’ 방식이 기존 단순한 수법에서 악성코드를 동반하는 등의 신종 수법들과 결합된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이에 모바일 보안업체 시큐어앱(대표 임한빈)에서는 초기부터 악성코드 분석 및 진단, 복구 등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바일 보안서비스를 제공하며 피해구제를 돕고 있다고 전했다.

이렇게 한 단계 발전한 수법의 사이버 금융에는 몸캠피싱, 파밍, 메모리 해킹 등이 있는데, 모두 악성코드 설치를 통한 해킹 공격을 동반하기 때문에, 당하게 되면 단순히 돈만 뜯기는 것이 아닌 정신적으로도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

그중 음란 화상채팅을 유도하여 이를 촬영, 휴대전화를 해킹하여 피해 대상의 모든 지인들에게 몸캠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이른바 ‘몸캠피씽’이 젊은 성인 남성이나 청소년을 상대로 많은 피해를 입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달 검거된 한 몸캠피싱 일당은 지난해에만 657명을 대상으로 총 32억원을 뜯어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동영상 유포 협박 범죄에 당하게 되면 그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것은 시간문제다. 이에 금전적 피해와 유포로 인한 정신적 피해가 발생하기 이전에 경찰과 보안업체의 도움을 받아 적절한 대응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가운데, 현재 모바일 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에서는 24시간 무료 긴급상담센터를 운영하며 시큐어앱만의 유포차단솔루션 제공을 통해 피싱 피해자들을 구제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시큐어앱에서는 몸캠피싱의 패턴을 정확히 파악하여 그에 맞는 차단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이후 업체에서는 범인으로부터 피해자의 영상을 회수하고 24시간 차후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해 자칫 2차, 3차 피해로 번질 수 있는 경우를 차단하고 있다.

또한 영상이 유포될 수 있는 루트 자체를 차단하여 변수에 완벽 대응을 하고 있다. 현재 시큐어앱에서는 피해자들을 위해 365일 24시간 연중무휴로 차단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으며 점점 늘고 있는 피해사례를 고려해 인력을 보충해 즉각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펼치고 있다.

시큐어앱 보안팀의 한 관계자는 “이와 같은 사기에 당했다면 피싱 협박범에 대응할 것이 아니라 보다 신속히 보안 업체와 경찰에 알려야 한다”고 말하며 “특히 빠르게 악성코드를 분석하여 유출된 동영상을 유포 전 회수할 수 있는 솔루션과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