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 C
Seoul
Wednesday, April 14, 2021

라탐항공, 여객 회복세 보이며 국내선 확대

남미 최대 항공사 라탐항공은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페루 내 11개 국내 노선을 재개하며 2021년 1월 운항율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40% 수준으로 회복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라탐항공은 추가되는 노선을 포함하여 전 세계 총 16개국 112개 목적지로 매일 770여 개의 항공편을 운항하게 된다.

라탐항공은 2020년 12월 한 달 간, 여객 수송 실적(Revenue Passengers Kilometers; RPK 기준)이 전년 동기 대비 34.5% 수준을 기록하며 10월의 26.8%와 11월의 33.4%에 이어 점진적 회복세를 보여왔다. 또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항공수송시장이 위축되며 화물기공급실적 역시 2020년 한 해 전년 대비 21.6% 감소했으나 화물 적재율을 9.9% 개선하고 수송실적은 12.7% 감소하는 정도로 선방하며 효율적인 화물기 운영을 꾀했다.

[1월 운항 재개 노선]

국가 노선 운항 시작일
브라칠 브라질리아 – 포르투 세구로 1월 1일
상파울루 – 일례우스 1월 1일
상파울루 – 이과수 1월 1일
칠레 산티아고 – 발디비아 1월 1일
안토파가스타 – 콘셉시온 1월 4일
콜롬비아 칼리 – 메데인 1월 1일
산 안드레스 – 메데인 1월 1일
보고타 – 바에두파르 1월 1일
칼리 – 산타마르타 1월 18일
칼리 – 바랑키야 1월 25일
메데인 – 몬테리아 1월 25일

한편, 라탐항공은 운영 전반에 걸쳐 안전 및 위생 조치를 지속적으로 강화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와 보건당국 및 국제 항공 운송 협회(IATA)의 권장사항을 엄격하게 준수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승객의 안심 여행을 위해 비접촉식 항공권 인쇄와 수하물 위탁 및 원격 서비스 기능을 탑재한 셀프 키오스크 설치 확대, 자외선 살균 로봇 투입, 원격 체크인 기술 개발

등 최신 기술을 도입하고 남미 최초로 국제항공운송협회 (IATA)로부터 코로나19백신을 포함한 의약품의 항공운송 전문성을 증명하는 국제표준인증을 취득해 코로나19 백신 무료 운송을 지원하며 지역사회가 처한 어려움을 타개하는데 항공사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다.

 

Related Stories

Latest News

“日열도 절대적 인기” 방탄소년단 뷔, ‘新한류 꽃미남 4대천왕’의 독보적...

방탄소년단 뷔가 '태태랜드' 일본 열도에서 절대적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음원 성적에 있어서는 K팝 솔로아티스트...

휘닉스 평창, 펫캉스 떠나기 좋은 포레스트 파크

반려동물과 함께 짧은 나들이를 떠나는 여행객이 늘어나면서 휘닉스 평창의 반려동물 동반 객실도 연일 인기가...

부킹닷컴, ‘백 투 트래블(Back To Travel)’ 설문조사 결과 발표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백신 도입 및 접종 그리고 각종 의료 기술 혁신으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환경부 주최 탈(脫)플라스틱 실천...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은 환경부 주관 친환경 캠페인 ‘고고챌린지’에 파크 하얏트 서울...

참을 만큼 참았다! 여행 금단현상 한 번에 날려줄 클럽메드의...

프리미엄 올-인클루시브 리조트 클럽메드가 장기간의 여행 공백으로 인한 해외여행 금단 증상을 타파할 역대 최대...

제주의 봄 만끽하기 위한 피크닉 호캉스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가 봄 기운이 깃든 제주에서 야외 나들이를 즐기고 편안한 호캉스를 만끽할...

Travel Storie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