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리카, 여행하기 좋은 나라 4위

769

여행하기 좋은 나라 세계 4위, 코스타리카

직선으로 태평양을 지나 약 14,000km 이나 떨어져 있는 꼬스타리카는 한국에서 쉽게 갈 수 거리의 나라가 결코 아니다. 이 나라는 502 년 콜럼버스가 발견해 1509 년까지 스페인의 식민지로 있다가 과테말라와 멕시코의 지배를 거쳐, 1821년 9월 15일 다시 스페인으로부터 독립한 역사가 있다.

Costa Rica는 공용어인 스페인어로 ‘풍요로운 해안’을 뜻하며 LA 에서 수도 산호세까지는 비행기로 6시간 정도 걸린다. 대부분의 국제선 항공은 4개 국제공항 중 산호세의 후안 산타마리아 국제공항 (Juan Santamaria Int’l Airport)로 도착한다 .


수도 산호세 (san Jose) 시내 환전소나 은행에서 환전하면 U$ 1=530 CRC( 콜론 ) 까지 받는다 . 호텔, 식당 등에서는 US 달러도 받는다. 햄버거 한 개가 3,000 CRC(약 7천 원), 슈퍼에서 맥주 한 병이 1,000 CRC(약 2천원) 이다. 국민소득이 우리나라의 1/3인데 비싼 물가다. 그런데, 꼬스따리까 사람들은 부지런해서 보통 아침 5~6 시에 출근한단다. 상점도 오전 7시에 열만큼 하루를 일찍 시작한다.

산호세의 중심지는 문화광장 (Plaza de la Cultura) 주변이다. 스페인의 영향으로 금 박물관 (Museo de Oro Precolombino), 국립박물관 (Museo Nacional), 옥박물관 (Museo del Jade), 국립극장 (Teatro Nacional de Costa Rica), 대성당 등 주요 볼거리가 문화광장에 모여 있다. 주말이면 저렴한 가격으로 의류, 장신구 등을 파는 다양한 상점들이 들어선다. 대부분 과테말라, 페루 등 주변국에서 수입한 싼 제품들이다.


꼬스따리까인들은 자가용이 없어 대중교통이 잘 발달하였다. 그러나, 철도 노선망은 1991년 지진으로 대부분 소실됐고 회복이 힘들다. 수도 산호세는 교통 중심지로 전국 곳곳을 연결하는 버스들도 많다. 쾌적하진 않지만, 요금은 싸다.

산호세의 택시는 모두 빨간색이고 거의 일본 차다. 택시기사는 짧은 영어와 스페인어를 섞어가며 여러 자식을 먹여 살리느라 고생한다며 팁 이야기를 빼먹지 않는다. 어디나 택시기사는 똑같은 이야기를 한다. 요즘엔 산호세에서 저렴한 우버 (Uber) 택시가 보인단다.


니카라과와 파나마 사이에 위치해 불의 고리 , 환태평양지진대에 걸쳐 있어 16 개 화산에서 크고 작은 화산활동이 이어진다. 포아스 화산 ( Poás Volcano)은 활화산으로 폭 5km, 깊이 300m 로 세계에서 가장 큰 분화구다. 항상 비가 오고 구름이 껴있어 선명한 풍경은 보기 힘들다. 정상에는 작은 원형 노란색 화구호가 존재하며, 분화할 때는 화산재를 분출한다. 반나절이 걸리고 2 시간 투어에 약 U$ 60 정도다.


1930 년쯤 깊은 밀림 속에서 공처럼 둥근 돌이 300 여 개가 발견됐다 . 이 공들은 지름이 몇 cm 정도부터 2m 가 넘으며 무게가 최대 16 톤 등 크기도 다양하다. 표면을 갈고 닦아 반질반질하다. 과학자들이 연구 끝에 기원전 200 년 전과 서기 800 년 사이에 만들어졌다고 추측한다. 2014 년 UNESCO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지만, 지금까지 누가 어떤 용도로 만들었고 사용됐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축구는 여기서 가장 사랑받는 대중적인 운동이다. 시골 조그만 마을에 가도 천연잔디 깔린 축구장이 있다. 예전에는 마을이 생기기 전 성당을 먼저 세웠다는데 요즘은 축구장부터 만든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인구 480 여 만명에 축구클럽만 수백여 개인 꼬스따 리까는 2014 년 피파 (FIFA) 순위 15위로 올라 세계적인 축구 강호로 인정받는다.

화산, 커피, 생태관광의 낙원이다. 그래서 도시를 벗어나면 숨 쉬는 녹색이고 화산재로 다져진 기름진 땅에는 향 좋은 커피가 자라난다. 이곳 커피는 국가에서 고급 품종만 재배하도록 엄격히 규제한 탓에 최상급 품질을 자랑한다. 화산재토양은 커피가 자랄 수 있는 천혜의 양분이고 산언덕에는 커피 농장이 있다.


코스타리카 식단은 소박하다. 채소샐러드 , 쌀밥 , 삶은 검은콩 , 닭고기나 소시지 등이다. 그래서인지 중남미 다른 나라에 비해 비만 인구가 눈에 띄게 적다. 식사할 때 현지인과 대화 중 정치 주제는 피하고 식사 때는 주인이 먼저 시작하길 기다려라. 미국식 영향이 큰 나라지만 길을 걸으며 음식을 먹는 건 예의 없다 여긴다.

세계 유명 관광지로 요양, 의료관광이 유명하다. 중남미에서 높은 의료수준이고 비싸지만, 미국보다 저렴한 의료비에 많은 미국인이 치료하고 은퇴이민 와 살고 있다. 주민은 유럽 아르헨티나계 90% 로 중남미에서 아르헨티나 빼고 백인들이 많아 흡사 유럽 같은 곳이다. 1949 년 군대를 폐지하고 국방비를 복지 교육예산으로 사용해 미성년자는 의료비가 무료고 고교까지 의무무상교육이다.
그러나, 월급이 공무원 5백만 원, 일반공무원 2백만 원 그러나 노동자는 약 16만 원 정도로 격차가 너무 심하다.

꼬스따리까는 원래 남미에서도 치안이 좋았으나, 부패한 정부 탓에 지난 수 년간 강력범죄가 크게 증가하여 미국 정부가 자국인의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나라 중 하나가 되었다.

블루비치란 아름다운 해안가는 인근의 공장 등에서 마구 버리는 오·폐수로 바닷물이 오염되고 쓰레기가 떠다니는 더러운 곳으로 변해 안타깝다. 주민들이 반갑다, 고맙다, 안녕 등 제일 많이 다양하게 사용하는 인사말 ‘Pura Vida(뿌라 비라)’는 ‘풍요로운 인생’ 이란 뜻이라는데 며칠간 경험한 내가 느끼기엔 과연 그럴까 싶다.


얼마 전 미국 경제 전문 인터넷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 가 162개국의 세계평화지수(Global Peace Index)와 행복지수 (Happy Planet Index)를 조합해  “혼자서 여행하기 좋은 나라’ 10 곳을 선정했다. 그 중 4위로 꼽힌 곳이 꼬스따리까다. 평균 온도 섭씨 27~18도로 여름 12월 ~4월이 건기로 다니기 좋다. 그러나 성수기인 만큼 호텔, 물가 등 모든 게 비싸진다. 겨울 5월 ~11월은 우기로 일교차가 커 외출 시 두꺼운 겨울옷 등이 필요하다. 모든 외국인은 출국할 때 출국세 U$ 29를 내야 한다.

글 사진: Macho 칼럼니스트 2019 1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