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카누와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공동개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의 전기차 전문 기업 카누(Canoo)와 협력해 카누의 스케이트보드 설계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현대·기아차와 카누는 11일(현지 시각) 미국 LA에 위치한 카누 본사에서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전기차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협력 계약에 따라 카누는 현대·기아차에 최적화된 모듈형 전기차 플랫폼 개발을 위한 기술 지원을 제공한다.

현대·기아차는 이 플랫폼을 활용해 가격 경쟁력을 갖춘 중소형 크기의 승용형 전기차는 물론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는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LA에 본사를 두고 있는 카누는 모터, 배터리 등 전기차의 핵심 부품을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장착하는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분야에 특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구동 모터 등을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스케이트보드 모양의 플랫폼에 탑재하고 그 위에 용도에 따라 다양한 모양의 상부 차체를 올릴 수 있는 구조를 일컫는다.

특히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의 크기와 무게, 부품 수를 획기적으로 줄여 실내공간을 확보하고 비용 절감을 가능하게 하는 전기차 플랫폼 기술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다.

카누의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은 그 위에 용도에 따라 다양한 구조의 차체 상부를 장착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플랫폼 길이도 자유자재로 확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기아차는 카누의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전기차 개발 공정을 단순화하고 표준화하는 등 전기차 가격을 낮출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된다.

또 하나의 플랫폼으로 다양한 차종 제작이 가능해 고객 수요 변화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협력으로 현대·기아차의 전동화 전략은 한층 더 가속화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2019년 말 발표한 ‘2025 전략’에 따라 차량 전동화 분야에 향후 6년간 9.7조를 투자할 계획이며 기아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풀 라인업을 갖추고 판매가 본격화되는 2026년 글로벌 시장에서 5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구상이다.

현대·기아차가 최근 개발 계획을 밝힌 전기차 기반의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역시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을 적용, 차량 용도에 따라 맞춤형으로 다양한 콘셉트의 모델을 개발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게 됐다.

현대차는 2020년 초 CES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 솔루션 중 하나로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제시했으며 기아차도 1월 ‘CEO 인베스터 데이’를 통해 공유 서비스 업체와 물류 업체 등에 공급할 PBV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승용 전기차 분야는 카누와 △상용 전기차는 어라이벌(Arrival)과 협업하는 전기차 개발 이원화 전략도 펼치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1월 영국의 상용 전기차 전문 개발 업체 어라이벌에 약 1300억원을 투자하고 도심형 밴, 소형 버스 등 상용 전기차를 공동 개발하기로 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혁신적 전기차 아키텍처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카누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카누는 우리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개척자로 변모하기 위한 완벽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카누와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및 대량 양산에 최적화되고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전기차 플랫폼 콘셉트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카누의 울리히 크란츠(Ulrich Kranz) 대표는 “우리는 대담한 신형 전기차 개발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으며 현대·기아차와 같은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 체결은 우리의 경쟁력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현대기아차와 미래 전기차 아키텍처를 함께 개발하는 것은 우리에게 진정한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누는 2017년 12월 설립 이래 본격적인 연구 시작 19개월 만인 2019년 9월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첫 번째 전기차를 공개하고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300명 이상의 기술자들이 카누의 아키텍처 시스템 개념을 구체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2021년 첫 번째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Related Stories

Discover

배우 수애, 추석 앞두고 굿네이버스에 5천만 원 기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는 배우 수애가 추석 명절을 홀로 지내야 하는 독거노인을 위해 5천만 원을...

방탄소년단 뷔, `화려한 스타일링이 잘 어울리는 스타` 1위…외모가 제일 화려

방탄소년단(BTS) 뷔가 '화려한 스타일링이 잘 어울리는 스타' 1위에 올랐다. 지난 21일 아이돌차트가 진행한 '화려한 스타일링이 잘 어울리는 스타' 투표 결과, 뷔는 총 참여인원 5만3194명 중 2만4394표(46%)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1위에 등극했다. 평소에 뷔는 만화를 찢고 나온 것 같은 아름다운 이목구비로 무대에서 화려한 스타일링을 자주 선보여 왔다. 쉽게 도전하기 어려운 파란색을 비롯해 빨간색, 주황색, 핑크색, 반반염색 등 과감한 염색은 물론이고 크고 화려한 귀걸이, 팔찌 등을 레이어드해 블링블링한 스타일링을 보여주기도 했다. 자칫 투 머치 스타일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이 모든 것을 다 소화해내는 것은 뷔의 수려한 외모 덕분. 팬들은 "스타일링이 화려할수록 뷔의 잘생긴 얼굴이 돋보이는 신기한 효과"라고 찬사를 보냈다. 뷔에 이어 방탄소년단 제이홉, AB6IX 박우진이 2, 3위에 각각 올랐다. 한편, 빌보드는 28일(현지시간) 예고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핫 100 최신 차트에서 1위로 다시 올라섰다고 보도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직후 2주 연속으로 핫 100 1위를차지했으며, 이후 2주간은 한 계단 하락한 2위를 기록했으나, 발매 5주 차인 이번 주 1위로 다시복귀하게 됐다.

진에어, 군산~제주, 원주~제주 신규 취항

진에어가 군산공항과 원주공항에 각각 신규 취항한다.   진에어는 10월 8일부터 군산~제주와 원주~제주 노선을 매일 2회 왕복...

비엣젯항공, ‘스카이보스 파워 패스’ 서비스 출시

베트남 차세대 항공사 비엣젯항공이 베트남 국내를 무제한으로 다닐 수 있는 상품인 ‘파워 패스’에 프리미엄...

지승현, ‘뽕숭아학당’ 게스트 출연…영탁과 인연 기대

배우 지승현이 TV조선 ‘뽕숭아학당’에 출격한다. 29일 지승현의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인먼트는 “지승현이 추석 특집으로 방송되는 TV조선 ‘뽕숭아학당’ 21회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뽕숭아학당’은 ‘미스터트롯’이 탄생시킨...

‘30년 농구사랑’ 박진영, NBA 파이널 특별 게스트 출연… ...

연예계의 소문난 농구 마니아 박진영이 올 시즌 NBA 파이널에 특별 게스트로 나선다. 본인의 SNS에...

Popular Categorie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