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11’ 챔피언 배명호, 부상 딛고 조나스 보에노와 진검승부

배명호, 부상 딛고 조나스 보에노와 진검승부 ⓒAFC / tastongsin@gmail.com

(여행레저신문=김태경 기자) AFC 웰터급 챔피언 배명호(33, 팀 매드)가 부상을 딛고 돌아온다. 오는 4월 8일(월)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리는‘AFC 11 – Challenge for New Champions’ 메인이벤트에서 50전 베테랑 조나스 보에노(35, 브라질)를 상대로 2차 방어전을 치른다.

배명호는 본래 지난 1월 28일 열린 AFC 10에서 보에노를 만날 예정이었다. 그러나 척추 부상을 입어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그는 “원래 허리 디스크가 많이 터져있었다. 꾹 참고 견뎠지만 스파링 중에 근육까지 꼬여버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배명호, 부상 딛고 조나스 보에노와 진검승부 ⓒAFC / tastongsin@gmail.com

심각한 부상에도 빠르게 돌아온 이유에 대해 배명호는 “요즘 웰터급을 노리는 외국 선수가 많아진 것 같다. 내가 빨리 정리해야겠다는 생각에 몸이 근질근질해서 못 참겠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근육을 많이 보강하며 재활 중이라 이제는 시합에 지장이 없다”고 몸 상태도 회복됐다 밝혔다.

이번 대결에는 타이틀은 물론 누가 무패행진을 이어나가느냐에 포인트가 있다. 현재 배명호는 2009년 이후 9승 1무, 조나스 보에노는 2016년부터 8승 1무효를 기록하고 있다. 배명호는 “스포츠라면 연승을 하고 연승을 끊는 묘미가 있다. 나도 누구의 연승이 끊길지 기대된다”며 “나는 더 이기고 싶다. 그 친구에게 패를 안기는 게 내 목표”라고 말했다.

배명호, 부상 딛고 조나스 보에노와 진검승부 ⓒAFC / tastongsin@gmail.com

끝으로 배명호는 “최단 KO, 최단 TKO에 대한 욕심은 있지만 절대 상대를 얕보진 않는다. ‘비싼’ 선수끼리 싸우는 레벨이 된 만큼 방심하지 않고 경기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AFC 11에는 배명호의 웰터급 타이틀 2차 방어전, ‘근육맨’ 쟈코모 레모스의 무제한급 타이틀 1차 방어전, ‘직쏘’ 문기범의 페더급 타이틀 3차 방어전 등이 준비돼있다. 2019년 아시아 시장 진출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배명호, 부상 딛고 조나스 보에노와 진검승부 ⓒAFC / tastongsin@gmail.com

티켓 판매 수익금은 희귀난치병 환아와 저소득 취약계층 어린이에게 전달된다. 경기는 KBS N 스포츠 생중계, 네이버 스포츠 LIVE 중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