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방송 물타기 의혹’ 전현무-한혜진의 끝난 연애 뒷이야기

전현무 한혜진 결별 (사진=MBC 캡처)
전현무 한혜진 결별 (사진=MBC 캡처)

방송인 전현무와 한혜진이 결별 소식이 전해지자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 부인 이미란 씨에 쏠린 화제를 돌리기 위한 ‘물타기’라는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전현무와 한혜진은 6일 소속사 SM C&C를 통해 결별 사실을 상세히 전했다.

결별 소식 직후 인터넷상에는 “시청자가 호구로 보이나? 둘이 사귀다가 헤어졌다고 해서 나란히 하차라니. ‘나 혼자 산다’ 이제 안본다” “사귄거면 사귄거고, 헤어진 거면 헤어진 거지 프로답지 못 하게 방송하차 우습다” “두 사람 헤어진 건 아쉽지만 하차는 좀”이라는 댓글이 줄 잇는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하루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던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과 관련한 추측성 글도 적지 않다.

다수의 네티즌은 사망한 방용훈 사장 전 부인 죽음과 관련한 소문이 무성해지자 전현무-한혜진 결별 기사로 이른바 ‘물타기 한다’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물타기란 화제가 되고 있는 사안을 덮기 위해 다른 이슈로 시선을 따돌린다는 의미로 쓰인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