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송원근, 정체 밝혀져.. 김지훈 조력자 아닌 장희진 공범이었다. ‘충격’

김해숙이 애타게 찾는 유언장까지 건네.. ‘반전에 반전’ 재미와 긴장감을 전하는 열연. 강렬한 존재감 '궁금증 ↑

사진;-송원근 제공;엔컴퍼니

바벨’ 송원근이 김지훈 살인사건을 저지른 장희진과 공범으로 드러나면서 안방극장이 충격에 휩싸였다.

10일 방송된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에서는 태민호(김지훈 분살인사건의 전말이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 우실장(송원근 분)은 거산 그룹 회장실에서 정원을 밖으로 내보낸 뒤 나이프의 지문을 닦고 흩어진 물건을 정리하는 등 정원의 흔적을 지우며 살인사건 현장을 정리했다.

이어 주차장에 있는 정원을 찾아가 뒤처리는 잘 마무리했습니다걱정 마십시오집으로 돌아가셔서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행동하셔야 합니다그러면 아무도 사모님을 의심하지 않을 겁니다때가 되면 연락드리죠약속은 지켜주시리라 믿습니다라고 정원을 안심시키며 차우혁(박시후 분)과 함께있는 정원의 사진과 함께 신현숙(김해숙 분)이 애타게 찾고 있는 태회장(김종구 분)의 유언장까지 전달했다.

밝혀진 비밀은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특히우실장이 한정원과 공범이었다는 사실은 우실장이 차근차근 쌓아온 캐릭터의 이미지를 한 번에 뒤바꾸는 반전이 있어 더 크게 놀랄 수밖에 없었다.

현재까지 그려졌던 우실장은 태민호의 온갖 더러운 일들까지 모조리 처리하는 해결사로 알려진바거산 그룹의 비밀에 관련되어있는 그가 그동안 태민호의 수족과 같은 비서로 민호가 정원에게 하는 모든 학대들을 알면서도 모르는 척하는 등 극의 중심에서 태민호의 죽음과거산 그룹의 비밀을 밝히는데 일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기 때문.

하지만 우실장은 자신의 아내 무이(성령 분)에게 기증을 약속한 정원의 죄를 감추기 위해 살인사건의 공범이 되길 자초했다.

송원근은 역동적인 스토리 속 우실장 캐릭터의 어둡고 차가운 모습과 인간적인 면을 동시에 보여주며 바벨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감으로 맹활약하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송원근의 극에 설득력을 높이는 호연과 함께 밝혀진 진실이 앞으로 극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우실장이 과연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을지 우실장의 앞으로의 스토리가 바벨에 어떤 긴장감을 불어넣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송원근이 출연하는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은 매주 토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