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의 상자’ 또 남았나?…”애먼 걸그룹 아니다” 강경윤 기자 전한 피해실상

(사진=SBS 방송 캡처)
(사진=SBS 방송 캡처)

빅뱅 승리부터 가수 정준영까지 카톡 메시지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해당 의혹을 처음 보도한 강경윤 기자가 허위 루머로 인한 2차피해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12일 SBS funE 강경윤 기자는 “정준영 문자 및 동영상 사태와 관련해 지목된 유명 걸그룹 멤버는 사건과 무관하다”며, “대부분 피해여성은 비연예인으로 불법촬영 피해를 입은 것 조차 모르는 경우도 있다”고 실상을 전했다.

강경윤 기자는 SBS뉴스에서 정준영의 실명보도가 있기 전 승리가 불법촬영물을 단체채팅방에 공유한 사실을 실명공개 없이 보도했다.

앞서 강경윤 SBS FunE 기자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의 성 접대 의혹이 담긴 메시지를 처음 공개할 당시 조작의혹을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SBS라디오 러브FM ‘이재익의 정치쇼’에 출연해 “조작했다면 (제가) 잃는 게 훨씬 많다. 사실 다 잃는다”면서 “법정 싸움을 하다 보면 취재할 때 어떤 걸 조심해야 하는지 잘 안다. 가장 중요한 건 조금이라도 허위가 섞이면 안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강경윤 기자는 “후속보도를 준비하고 있다. 사람들이 저에게 빨리 입장을 밝히라고 하는데 지금 북미정상회담 중이지 않나. 그래서 참고 있다”고 폭풍전야를 예고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