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보잉737MAX 8 안전 확보 전까지 운항 안한다”

대한항공의 737 Max8 기종, 제공: 대한항공

(여행레저신문=권호준 기자) 대한항공은 최근 잇따른 사고가 발생한 보잉737MAX 8 항공기 안전이 완벽히 확보되기 전까지는 운항을 하지 않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당초 보잉737MAX 8 기종을 오는 5월부터 첫 도입을 시작해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보잉 737MAX 8이 투입될 예정인 노선은 타 기종으로 대체해 운항된다.

대한항공은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절대 안전 운항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항공기 도입 관련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보잉 측이 조속히 안전 확보 조치를 할 것으로 믿고 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