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시장, 2023년까지 7.5% 연평균 복합 성장 예상돼

사진: Auditorium, Swiss Tech Convention Center.

(여행레저신문=김홍덕 마이스전문기자) 전 세계 MICE 시장이 2017년의 1조 2천4백5십 억 달러의 규모에서 2,023년까지는 연평균 복합성장률 7.5 %를 기록하며 커갈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시장조사기관인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의 최근 발표에 의하면 점점 다양해지는 이벤트 및 회의의 증가와 관광 산업의 급속한 성장, 더욱 글로벌화하는 비즈니스 여행 등의 이유로 인해 이 시장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얼라이드가 내놓은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2017 년 전체 시장 점유율의 41.9 %를 차지했던 유럽은 향후에도 계속 우위를 차지할 전망이. 회의 및 인센티브에 대한 수요의 증가가 스마트 기기 채택의 급증과 인터넷 보급률 상승 및 항공 요금의 하락 등으로 인해 이 시장의 성장을 더욱 촉진할 것으로 분석되었다.

주목할만한 것은 아시아 태평양 시장이다. 특히 최근 지역 내 비즈니스 여행 분야의 급속한 성장은 2023까지의 예측 기간 동안 8.6 %라는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국과 인도 등 고밀도 인구 국가의 강력한 경제 성장, 지역 내 협력 및 왕성한 인터넷 비즈니스 등이 성장의 주요 동인으로 예측되었다.

점점 축적되는 MICE 운용의 기술과 노하우가 기술 진보와 인프라 투자의 증가 등이 이 시장을 키워가는 활력소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본 보고서는 사회적 및 지정학적 시나리오의 불확실성을 비롯해 MICE 이벤트와 관련된 높은 운영 비용이 시장 성장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MICE의 여러 이벤트 유형 중 2017 년 총 시장 점유율의 62.5 %를 차지한 회의 부문은 2023 년까지도 여전히 지배적일 것으로 보인다. 관광 산업의 성장 및 기업의 세계화와 보조를 맞춰 성장하는 비지니스의 국제화가 기본적인 성장 요인이지만 MICE 업계와 중소기업 부문의 발전을 위한 정부 이니셔티브의 증가와 하이브리드 미팅 및 소셜 미디어 사용 등이 이 시장을 견인할 새로운 동력으로 떠오르는 추세이다.

MICE 분야 중 가장 하위 부문을 차지하는 인센티브 부문은 2017 년부터 2023 년까지 연평균 8.0 %의 연평균 복합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분석되었다. 인센티브 여행 서비스 회사들이 더욱 고부가 가치의 서비스를 내놓음에 따라 이 시장 또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 특히 싱가포르, 일본, 인도 등이 이 시장의 다크호스로 주목받고 있어서 한국의 약진이 아쉬운 부분이다.

Horon Kim
Chief Editor, The MICE
KOREA TRAVEL NEWS 편집인 (1987)
TTG Asia 한국 주재기자
Asian Hotel News 한국 주재기자
KOTFA Daily News 영문판 에디터
AgraFood Asia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