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무대도 등장 못한다”…더 잔혹해진 등급설정, 서바이벌 ‘프로듀스 101 시즌4’

(사진=MNET)
(사진=MNET)

Mnet ‘프로듀스 X 101(이하 ‘프로듀스 101 시즌4’)’가 등급을 신설하면서 잔혹해진 서바이벌 오디션이 될 것으로 보인다.

15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4’ 첫 무대곡에 대한 녹음이 이미 끝난 상태라고 알려져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또 ‘프로듀스 101’ 지난 시즌과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등급 조정으로 잔혹해진 서바이벌 오디션을 예고했다. 지난 시즌까지는 첫무대는 참가자 전원이 등급에 따라 무대 높이에 차이를 두고 모두 무대에 설 수 있었다. 이는 A등급에게는 무대의 맛을, F등급에게는 레벨 상승의 의욕을 자극하는 중요한 요소였다. 하지만 이번 ‘프로듀스 101 시즌 4’는 아예 무대에 설 수 없는 X등급이 신설해 첫 무대부터 서바이벌의 살벌함을 강조한다.

한편 ‘프로듀스 101 시즌4’에는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수한 역을 맡았던 이유진부터 빅톤 한승우, 최병찬, 마이틴 송유빈 등 이미 데뷔를 한 가수들까지 출연한다는 사실이 알려졌으며 첫방송에 대한 확실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