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팔꿈치통증 테니스엘보, 타겟팅 통해 원스톱으로 해결

팔꿈치 통증의 대명사로 연간 60만명 환자가 병원을 찾는 테니스엘보. 일반적으로 비수술적 치료로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연세건우병원 견주관절팀 문홍교, 하승주원장 연구팀에 따르면 국내 테니스엘보 환자 중 약 15% 내외가 입원치료를 받았으며 평균 입원기간은 무려 7.5일이나 소요되었다고 밝혔다.

인식과 선별적 치료 부재가 낳은 현상

이번 임상연구를 총괄자로 International Shoulder and elbow joint Arthroscopy 수련교육의사인 하승주 원장은 “테니스엘보 환자 대다수는 치료 시 체외충격파 및 재활물리치료 같은 비수술 치료선호 경향이 무척 강하다. 따라서 일시적 증상완화에 안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이라고 말하며 이어 “모든 치료는 병기에 따라 치료가 구분된다. 테니스엘보 역시 염증으로 인한 힘줄손상 정도에 따라 경도-중등도-중증으로 병기가 나뉜다. 따라서 통증이 심해져도 ‘곧 나아지겠지’라는 생각과 A병원에서 안 나아지면 B, C 병원으로 바꾸며 보존치료만 받는 것은 스스로 만성환자로 가는 지름길이자 밑빠진 독에 물 붓기다”고 전했다.

비절개 미세건유리술, 당일수술/퇴원 원스톱 진행

테니스엘보의 경우 팔꿈치를 반복적으로 과도하게 사용하는 경우에 발생하는데, 문제는 일상생활에서 실제로 팔꿈치 사용이 잦기 때문에 발병 이후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으면 급격히 상태가 나빠진다는 것이다. 따라서 체외충격파나 재활 등의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호전이 없다면, 보다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고 자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존에는 중등도 단계에서부터 수술을 고려했지만, 최근에는 중등도 단계에서 타겟팅 치료라 불리는 미세건유리술을 통해 수술 없이 치료가 가능하다. 미세건유리술은 고해상도 초음파와 매우 미세한 Micro-Needle을 이용하는 치료다.

고해상도 초음파를 이용해 힘줄의 상태를 Mild-Moderate-Severe로 나눠 진단을 하고, 근본원인인 염증 국소부위를 찾아 타겟점을 형성 한 뒤 건유리술 시행 및 빠른 회복을 도울 혈류공급 채널을 형성하는 것이다. 특히 상태에 따른 선별적 치료와 수술적 절개 없이 Micro-Needle을 통해 오차범위 없이 온전한 치료 효과 전달이 가능해, 수술이 필요한 중증으로 진행되기 전 효과적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실제로 연세건우병원 견주관절팀에서 미세건유리술을 시행한 테니스엘보 환자의 후향적 임상연구결과 전체 환자의 98.5%가 모두 당일진료-시술-퇴원하였으며, 수술 후 재발률은 불과 1% 미만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도움말: 연세건우병원 문홍교, 하승주 원장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