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눈재수술잘하는곳, 병원 내 눈 기능까지 고려한 의료시스템 확인해야

쌍꺼풀수술은 흔히 ‘시술’이라고 불릴 만큼 많은 사람들이 받는 수술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자신의 눈 주변 피부 상태나 모양, 안검하수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쌍꺼풀수술을 진행해 소시지눈 증상 등 부작용을 겪는 이들 또한 적지 않다.

쌍꺼풀수술로 인한 부작용은 다양하다. 쌍꺼풀성형 이후 모양상 좋은 결과를 얻었지만 본인이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나 흉이 남아 수술부위가 너무 티나 보이는 경우 등이 있는데, 눈의 기능적인 문제가 생겨 대인을 피하는 경우까지 생길 수 있어 재수술이 필요하다.

눈재수술은 처음 수술시 생긴 흉조직의 잘못된 유착에 의한 문제점과 더불어 흉터 조직 제거로 인해 부족한 공간을 메꿔주기 위한 조직이 부족한 경우의 문제점, 처음 수술 방법이나 내용을 모르는 상태에서 수술하는 문제를 모두 고려해야 하는 만큼 난이도가 높은 수술이다.

이는 수술 과정상의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눈의 미세한 해부학적 구조를 정확히 파악하고 수술에 임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인데, 이러한 문제를 잘 해결하기 위해서는 눈재수술잘하는곳의 전문의가 유형별 눈성형 노하우를 갖고 있는지, 재수술시 기능적인 측면을 고려해 절개흉터를 최소화 시키는지 살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

눈의 모양과 근육 조직 형태가 모두 다르다보니, 안구의 돌출 여부와 눈썹과 눈 사이의 간격 모두 고려하는지, 특히 눈재수술유명한병원 이라면 수술후기나 수술전후사진을 확인해야 한다. 더불어 소시지라인이나 흉터선이 진하게 보이는 쌍꺼풀, 여러겹의 라인이 생기는 경우, 라인이 약해지거나 풀린 경우, 비대칭이 심한 경우 등 다양한 재수술 유형과 관련해 수술 과정을 모두 공개하고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울러 본인이 가려는 성형외과가 눈재수술잘하는병원인지 판별하기 위해선, 성형외과 내 환자의 정확한 과거력을 통한 정밀한 진단과 분석이 가능한 의료시스템, 수술별 전담 의료진 배정 및 환자별 맞춤 수술 계획 플랜, 회복관리 및 사후관리까지 살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눈재수술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재수술 시기가 매우 다르게 진행될 수 있는데, 일반적으로 수술 시 생긴 흉터조직들이 안정화되는 6개월 이후에 경과를 지켜본 후 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첫 번째 수술로 인해 받는 스트레스가 매우 심한 경우, 첫 수술 후 2주 이내 재수술이 가능한 경우가 있어 사전에 임상경험이 뛰어난 전문의와 상담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 MVP성형외과 현경배 원장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