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지열발전소가 원인?!

(여행레저신문=정 인태기자) 지난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의 강한 지진은 인근 지열발전소가 촉발했다는 정부연구단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대한지질학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정부 조사연구단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강근 연구단장(서울대 교수)은 “‘유발지진’은 자극이 된 범위 내에서, ‘촉발지진’은 자극이 된 범위 너머를 뜻해 그런 의미에서 ‘촉발지진’이라는 용어를 썼다”라며 “자연지진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열 발전은 지하 4km 이상 깊이에 두 개의 구멍을 뚫어, 차가운 물을 땅속에 집어넣으면 지열 때문에 물이 끓어오르는데 그 증기를 다른 구멍으로 뽑아내 발전기를 돌리는 원리이다.

그러나 고압의 물이 많이 주입되면서 땅의 압력을 변화시켜 지진이 발생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와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 국내 연구진은 이런 연구 결과를 작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물을 네 번 주입해 이런 지진이 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반론도 제기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작년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한편, 경북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지열발전 프로젝트를 주관하고 예산을 지원한 국가 등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