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 경영악화 극복 위해 전 임원 급여 반납

⊙ 4월부터 전무급 이상 40%, 상무급 30% 월 급여 반납⊙ 불요불급한 투자 보류 등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구책 마련, 시행 중

[여행레저신문=정인태기자]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 극복을 위해 모든 임원의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급여 반납은 전무급 이상 월 급여의 40%, 상무급은 30%로 다음달인 4월부터 시행하여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유지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한국공항은 현재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 희망 휴직‘, ‘수익 창출과 관계없는 경비 축소‘  ‘불요불급한 투자 보류‘ 등 자구책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있으며앞으로도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경영상황에 대응한 추가 자구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국공항은 지난 3월초지상조업사 4개사와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두 차례에 걸쳐 국토부 및 양 공항공사에 공항 사용료 감면에 대한 청원을 진행한 바 있다.

항공기 지상조업 서비스를 주력으로 하고 있는 한국공항은 국내 최대 지상조업 전문회사로 대한항공을 비롯한 50여 고객 항공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한진제주퓨어워터물류장비 렌탈사업세탁사업제주민속촌 운영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