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言’의 무게 뼈저리게 느꼈나…가볍게 던진 농에 에디킴 소환?

사진=로이킴 에디킴 SNS
사진=로이킴 에디킴 SNS

가수 로이킴이 가볍게 던진 농담이 절친 에디킴까지 소환케 했다.

3일 온라인상에는 로이킴이 내뱉었던 말들이 떠돌면서 절친인 에디킴의 이름도 함께 거론되고 있다. 이날 경찰이 로이킴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의 행실이 하나하나가 대중의 관심을 끌게 된 것이다.

눈길을 끈 것은 로이킴이 정준영과 함께 ‘절친’이라고 공공연히 밝혀왔던 에디킴이다. ‘여자’ 이야기를 하면서 친구들의 이름을 거침없이 거론했던 로이킴의 농담이 화살이 되어 돌아온 셈이다.

로이킴의 발언으로 주목을 받은 에디킴은 현재 프랑스에서 일상을 보내고 있다. 그의 SNS에 따르면 지난달 초 한 달 살기를 위해 프랑스로 떠났다. 당시 그는 “한 달 살기 하러 프랑스로 떠나요. 많이 보고 많이 느끼고 올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에디킴은 프랑스에서의 일상이 담긴 사진들을 SNS에 공개하며 꾸준히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행복은 지구 반대편에 있었다”는 글도 올릴 정도로 여유롭고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