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 C
Seoul
Wednesday, April 14, 2021

미얀마국제항공, 한국과 미얀마를 잇는 지속적인 가교 역할

한국과 미얀마의 네트워크 유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온 미얀마의 국적 항공사미얀마국제항공(Myanmar Airways International; MAI)이 미얀마 현지의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앞으로도 최선의 서비스와 최고의 안전을 유지하며 양곤인천 노선을 운항해나갈 것임을 밝혔다.

2020 4월부터 2021 3월까지 미얀마의 수도인 양곤과 인천을 잇는 노선은 총 78회 운항했으며그중에는 여러 기관들의 대피 계획을 지원하기 위한 33편의 전세기 운항이 포함된다해당 노선을 이용한 탑승객 수는 총 5,664그중 한국인은 915명으로 6분의1에 달한다해당 기간 동안 양곤인천 노선을 통해 총 2,043명의 경유 승객을 수송하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미얀마국제항공은4 7일에 양곤인천 노선에서 한국인만 탑승 가능한 비행편 운항을 확정했다미얀마의 자국 정세 불안정으로 귀국 통보를 받은 한국 교민 및 방문객들의 높아지는 수요를 수용하기 위해 투입되는 해당 비행편은 한국인 승객들의 귀국을 위한 빠른 대안책이 될 예정이다.

미얀마국제항공은 2020 4월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각종 구호 물자를 운송해오고 있을 만큼 그 안전성을 인정 받은 항공사로서현재도 운항 중인 양곤인천 노선 이용을 위해선 여행 날짜가 정해지는 즉시 항공권 예약을 진행하기를 권장한다.

 제한된 공급석에 탑승객 수요가 집중될 경우예약시점을 최대한 앞당기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이유는 모든 항공권 예약 시 적용되는 ‘예약 등급(Booking Class)’ 때문이다같은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이라도 예약 시점에 따른 좌석 등급 차이로 인해 항공권 가격에 차등이 생겨같은 등급의 좌석 내에서도 보다 저렴한 가격의 예약 등급 티켓이 더 빨리 소진되는 것이다이로 인해 여행 한 달 전 예약한 항공권 가격이 여행 당일 예약한 항공권 가격보다 대체로 훨씬 저렴해진다미얀마국제항공은 이와 같은 예약 기준들 내에서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양곤인천 노선 운항을 유지해나갈 예정이다코로나로 인한 미얀마 입국 가능 여부는 사전 확인이 필수이다.

양곤에 본사를 두고 있는 미얀마국제항공은 자매 항공사 에어KBZ와 함께 미얀마의 가장 큰 항공 그룹에 속해있다인천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을 잇는 노선을 비롯해 혜호바간만달레이네피도를 포함하는 미얀마 국내 19개 목적지를 연결하는 강력한 네트워크를 선보이며 한국에서 미얀마로의 접근성을 강화하고 여행객들로 하여금 다채로운 미얀마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왔다.

 

 

 

 

 

 

Related Stories

Latest News

“日열도 절대적 인기” 방탄소년단 뷔, ‘新한류 꽃미남 4대천왕’의 독보적...

방탄소년단 뷔가 '태태랜드' 일본 열도에서 절대적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음원 성적에 있어서는 K팝 솔로아티스트...

휘닉스 평창, 펫캉스 떠나기 좋은 포레스트 파크

반려동물과 함께 짧은 나들이를 떠나는 여행객이 늘어나면서 휘닉스 평창의 반려동물 동반 객실도 연일 인기가...

부킹닷컴, ‘백 투 트래블(Back To Travel)’ 설문조사 결과 발표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백신 도입 및 접종 그리고 각종 의료 기술 혁신으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환경부 주최 탈(脫)플라스틱 실천...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은 환경부 주관 친환경 캠페인 ‘고고챌린지’에 파크 하얏트 서울...

참을 만큼 참았다! 여행 금단현상 한 번에 날려줄 클럽메드의...

프리미엄 올-인클루시브 리조트 클럽메드가 장기간의 여행 공백으로 인한 해외여행 금단 증상을 타파할 역대 최대...

제주의 봄 만끽하기 위한 피크닉 호캉스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가 봄 기운이 깃든 제주에서 야외 나들이를 즐기고 편안한 호캉스를 만끽할...

Travel Storie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