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봄캉스 패키지, 11일간 약 2,300실 판매 성료

- 3월 31일부터 4월 10일까지2,226실 판매 - 리오프닝 및 방역체계 개편에 대한 기대감 반영 - 취향대로 골라먹는 프리미엄 조식(4군데), 칵테일, ‘카페 8’ 디저트와 차, 국내 최대 규모 야외풀데크까지 다양한 혜택 풍성

256

리오프닝(경제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내놓은 봄캉스 패키지가 단기간 내에 높은 판매율을 기록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0일까지 11일간 진행했던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봄맞이 럭셔리 호캉스 패키지’ 판매에서 2,226실의 기록을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함께 리오프닝의 기대감에 여행 욕구, 소비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봄을 맞아 제주 여행을 즐기려는 호캉스족들의 수요가 날로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패키지는 봄캉스 수요에 초점을 맞춰 봄부터 초여름까지(4월 1일~6월 30일, 단 5/5~7, 6/4~5 제외) 이용 가능한 상품이다.

4개의 글로벌 식음업장 중 선택 가능한 프리미엄 조식을 비롯해 인기 업장에서 주류(와인, 칵테일 등), 디저트와 차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식음 혜택이 주를 이뤘다.

이 외에도 식음업장 이용 시 15%, ‘프리미엄 찜질 스파’ 50%, K패션몰 ‘한 컬렉션’ 10% 할인 혜택을 제공해 호캉스의 즐거움을 더했다.

바다와 비행기 이착륙 장면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찍을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야외풀데크 이용은 덤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을 2.7m 높이의 통유리를 통해 파노라믹 뷰로 즐길 수 있는 객실은 전망만으로도 랜드마크”라며 “숙박뿐 아니라 미식, 휴식, 쇼핑 등 각종 혜택을 제공해 복합리조트 내에서 원스탑으로 호캉스를 즐기기에 제격”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