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은 가득 피고 꽃잎이 바람에 흩날릴 5월의 날씨를 떠올리게 하는 여행지, 일본 간사이 지역은 만개한 봄을 연상하게 하는 곳이다. 간사이 사케 여행을 전통주 소믈리에, 사케 소믈리에, 전통주 명인과 함께 떠나자는 것을 어찌 마다 할 수 있겠는가? 아직 간사이의 봄은 채 영글지는 않았겠지만 그들의 과거와 현재가 오롯이 녹아있을 사케와 음식을 만나러 떠난다.

(여행레저신문=이귀연 기자) 간사이는 일본의 전통적인 역사 문화의 중심지로써 아스카시대부터 헤이안시대에 이르기까지 왕부(王府) 였다. 에도막부시대에도 실질적인 수도는 막부가 위치한 에도 즉 도쿄였으나 간사이지역에서는 교토가 수도 역할을 했다. 메이지 유신 후 천황이 도쿄에서 집무를 보기 시작하면서 실질적으로 수도가 도쿄로 옮겨갔으나 교토는 여전히 일본 역사의 상징이고 문화의 바탕이다.

간사이(関西)는 지역적 구분으로 볼 때 주부지역으로 분류되는 세키가하라(関ヶ原)의 서쪽이란 의미이며 그 중심지인 교토와 나라가 오랫동안 일본의 수도였던 연유로 긴키(近畿) 즉 수도권이라고도 불린다.

간사이지역의 7개 현 중 교토현 나라현 사가현 오사카현을 찾아 오랜 시간 일본 역사의 중심이였던 그들의 전통적인 술과 음식 그리고 문화를 경험하고 보다 깊은 지식을 얻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자는 것이 이번 여행의 목적이다.

간사이의 2부 8현 중 나라현 교토현 시가현을 비롯 7개 현을 일주일에 돌아보기 위해서는 오전 일찍 시작하여 저녁식사 후에 끝나는 타이트한 일정으로 진행될 수밖에 없다.

여행의 기록은 간사이 지역의 주요 관광지로 시작하여 나라의 이나다주조 시가의 오카무라 혼케 양조장 타바토지 주조기념관 등의 주조장을 소개하는 것으로 끝맺음을 하기로 한다.

교토 그리고 후시미이나리 신사

아스카시대, 나라시대를 거쳐 서기 794년 간무천황이 나라에서 교토로 천도하면서 헤이안시대가 시작되었고 이후 가마쿠라막부 무로마치막부 전국시대 에도막부를 거쳐 1868년 메이지천황이 도쿄에서 집무를 시작할 때까지 교토는 1000년 넘는 세월동안 일본의 수도였다.
아직도 교토인들은 천황이 다시 돌아온다고 굳게 믿고 있으나 그 믿음이 언제 현실이 될지는 알 수 없다. 천년 넘은 세월 수도였던 교토는 고도제한으로 높은 빌딩을 보기 어렵다. 도시 전체는 안온한 느낌으로 가득하고 오랜 전통은 곳곳의 세계문화유산과 국보 외에도 사람들의 몸짓 말 짓에서 조차 흘러나온다.

교토는 오랫동안 꽤나 자주 들락거렸던 곳이지만 이번 여행 일정은 헤이안신궁, 기요미즈데라, 야사카신사, 니시혼간지 등 자주 찾았던 곳이 아닌 후시미의 이나리신사 등 전혀 새로운 곳을 중심으로 짜여져 있었다.
후시미(伏見) 의 이나리신사(伏見稲荷大社)는 교토의 남쪽 지역의 이나리(稻荷)산 기슭에 세워진 신사로써 쌀 농업 상업 성공의 신을 숭배하는 신사이다. 이나리(稻荷)는 여우 혹은 유부를 뜻하는 바, 여우는 본시 곡식의 신이었으나 이후 농업과 상업 혹은 성공을 상징하는 신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일본에는 수많은 이나리신사가 있는데 후시미의 이나리신사는 그 본산이라고 전한다.

후시미의 이나리신사는 ‘게이샤의 추억“이라는 헐리웃 영화의 촬영지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신사 뒤의 수 천 개의 도리([鳥居)로 특히 유명하다. 도리는 일본의 신사 앞에 위치한 빨간색 기둥문으로써 우리네 홍살문 혹은 절 입구의 산문과 같이 세속과 신의 세계의 경계를 의미한다. 이나리신사의 도리는 성공을 기원하는 신자들이 바치고 있으니 그 수가 수만을 넘을 수도 있겠다.

성공을 기원하는 붉은 칠의 도리와 함께 이나리신사를 가득 채우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여우의 형상이다.
다양한 형태의 여우석상들이 풍요를 상징하는 벼, 부를 상징하는 열쇠 등을 물고 예의 붉은 머플러를 하고 여행객들을 만난다. 여우들은 신과 인간 사이의 메신저로써 도리를 바치는 정성으로 성공을 기원하는 신자들의 간절한 마음을 신에게 전한다고 한다.

신의 세계를 한걸음 벗어나면 다시 인간의 세계, 좁은 도로 좌우로는 먹음직스런 길거리 음식들이 저마다 자신의 향취를 뿜어내며 구경에 지친 여행객들의 소매를 잡아끌고 있다.
그래 이것이 여행이지, 한 입 베어 무니 천년고도 교토의 맛이다.

글 사진: 이귀연 기자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