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리는 뉴올리언즈, 프렌치쿼터

(여행레저신문=방규선 여행칼럼니스트)

 “금방 지나갈 소나기죠, 잠시 멈춰 빗소리를 즐겨봐”

 

원래대로라면 1박2일 여행이었다. 뉴올리언즈에 발을 들여놓기 전까지만 해도 내게는 뉴욕이 최고였기에. 뉴올리언즈의 분위기를 살짝 느끼고 뉴욕으로 돌아가는 것이 내 계획이었지만, 좁디 좁은 뉴올리언즈 프렌치쿼터에서 3박4일이나 보내고 말았다. 역시 계획대로 되는 게 하나 없는 것이 바로 너와 나의 인생!

그렇게 열심히 뛰지 않아도 돼! 잠시 멈춰 내리는 빗소리를 느껴봐

자유로운 이 곳의 분위기가 좋았다. 대낮엔 여유롭고 조용하기만했던 마을, 하지만 밤이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골목은 멋진 음악과 기분 좋게 취한 사람들로 가득했다. 나 역시 그 중 한명이었다. 낯설고 서툰 이방인이 당연한 공간. 물론 혼자 음악을 들으며 술을 마시는 동양 여자는 나뿐이었지만, 주눅들지 않았다. 음악에 몸을 맡긴채 잠시나마 나답게, 자유롭게, 그렇게 황홀한 시간을 보냈다

뉴올리언즈에서의 3박4일 동안 꽤 많은 비를 만났다. 무시무시하게 쏟아지는 빗방울, 하지만 그 빗소리마저 아름다운 음악처럼 들리는 이 곳, 뉴올리언즈! 이 곳에서 만큼은 내 귀에 껌딱지처럼 붙어있던 헤드폰을 잠시 벗어두기로 했다. 가게마다 흘러나오는 멋진 음악, 사람들의 목소리, 후드득 떨어지는 빗소리, 자동차의 경적, 나를 향해 Hey! Banana라 외치던 홈리스의 우렁찬 목소리-
조금은 엉뚱하지만, 이 모든 것이 어우러져 
가장 멋진 그 날의 분위기를 만들어 주었다

잠시 스친 소나기로 촉촉히 젖은 프렌치쿼터. 어쩌면 비 내리는 오후를 많이 닮은 뉴올리언즈.

 

글/사진 : 방규선 ssuni1203@naver.com

instagram : _sunny1203_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