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간사이, 일본 역사와 문화의 뿌리를 만난다. 두번째 글

(여행레저신문=이귀연 기자) 오미와 신사
나라(奈良) 땅 사쿠라이시(櫻井市)의 사쿠라이역 인근 ‘미와초’에는 대신신사(大神神社·오미와신사)가 우뚝 서 있다. 이 사당에서 모시는 신주는 신라 계열의 신 대국주신(大國主神)이다. 미와산 신산의 대국주신은 여러 곳에서 봉안돼 있으며, 오미와신사(나라 사쿠라이시)에서는 대국주신의 신주를 현재 ‘미와명신’으로도 호칭하고 있다. 일본 나라현[奈良県] 사쿠라이시[桜井市]에 있는 신사(神社)이다

자연을 숭배하는 애니미즘의 특색이 남아있는 오미와 신사(大神神社) 또는 대신 신사의 도리이[鳥居]는 3개의 도리이를 하나로 짜 맞춘 독특한 형태를 하고 있고 오모노누싱노오카미를 신으로 모신다. 일본신화[日本神話]에 기록된 창건 유서와 야마토조정[大和朝廷] 창시부터 존재하는 이유로 일본 최고(最古)의 신사라 한다. 일본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신사 중 하나로 추정된다. 미와산[三輪山] 자체를 신체[神体]로 하는 신사이며 미와산을 우러러보는 신도(神道)의 형태가 남아있다.

미와산은 옛부터 신앙의 대상으로 산 밑에 오미와 신사가 있고 옆 시의 천리시에 일본에서 최고로 오래된 이소노카미 신궁이 있다. 지금도 본전(本殿)을 갖지 않고 배전[拝殿]에서 미와산을 우러러보는 신도(神道)의 형태가 남아있다. 이 지방에서는 미와묘진[三輪明神]이라는 이름으로 부른다. 신사의 도리이 앞에는 사쿠라이시립매장문화센터[桜井市立埋葬文化センター]가 있다.

미와 신사, 사진 이귀연 기자

뵤도인(平等院)
교토시에서 멀지 않은 곳에 우지시 (宇治市) 가 있다. 같은 교토부(京都府) 안에서 우지시는 교토가 수도였을 당시,특히 헤이안시대에는 귀족들의 별장지 같은 곳이었다고 한다. 우지시를 가장 유명하게 한 것은 단연 일본을 대표하는 명차인 우지차 [宇治茶]다. 우지(宇治) 야마시로(山城) 일대에서 생산되는 차를 총칭하는 우지차는 한국에서도 많은 차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우지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 바로 뵤도인(평등원)이다. 우지시는 후기 헤이안시대 권력을 장악했던 후지와라가문의 이름을 따서 ‘후지와라 시대’라고도 불리우는데 뵤도인은 당시를 대표하는 건축물로 손꼽힌다.

후지와라 요리미치(藤原賴通)가 1053년에 불교 사원으로 헌납한 뵤도인은. 헤이안시대 말기 일본의 불교문화와 건축양식 그리고 당시의 귀족중심 불교문화의 양상을 잘 보여 주고 있다.

잘 꾸며진 정원의 중앙에 위치한 봉황당(鳳凰堂:호오도)은 이름 그대로 건물 지붕 양쪽 위에 청동으로 주조된 봉황으로 위세를 과시하고 건물의 디자인 역시 아미타당을 중심으로 양 켠에 익루(翼樓)를 펼쳐 봉황이 활짝 날개를 편 모습을 연상케 한다.

아미타당(阿彌陀堂)에는 아미타불 좌상이 구름 문양으로 화려하게 투조(透彫)된 커다란 나뭇잎 모양 광배(光背)를 배경으로 안치되어 있으며 좌상의 수인(手印)은 엄지와 검지로 원을 만들고 두 손을 마주하여 무릎에 안치한 상품상생인(上品上生印)으로 극락정토의 9단계 가운데 가장 높은 단계를 나타낸다.

사진: 이귀연 기자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