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해변이 눈 앞에 펼쳐지는 호텔,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 개관

바다, 하늘, 산이 한데 어우러진 지중해풍의 해양도시 강동산하지구 고품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특별한 쉼의 공간

사진;머큐어-앰배서더-울산_외관 제공;머큐어-앰배서더
[여행 레저] 울산광역시 산하동에 위치한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 (Mercure Ambassador Ulsan)”은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의 24번째 호텔로 2019년 4월 26일 공식 개관했다. 울산 지역의 첫 번째 인터내셔널체인 호텔인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은 무룡산 산자락을 뒤로, 푸른 강동 정자 몽돌해변과 정자항을 끼고 있어 도심 가까이에서 천혜의 자연을 모두 만끽할 수 있는 최고의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아코르 동남 및 동북아시아 최고운영책임자인 패트릭 바셋(Patrick Basset)은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의 24번째 호텔인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은 바다와 산을 품은 절경을 자랑한다. 비즈니스와레저 고객 모두에게 완벽한 호텔로 고객들에게 해변의 그림 같은 전망을 선물한다.”라고 설명했다.

세계적인 건축가 메리엄 홀이 인테리어에 참여한 호텔은 강동해변의 아름다운 자연과 공존할 수 있는 친환경 디자인으로, 지상 11층, 지하 4층의 건물에 스위트 및 프리빌리지 객실을 포함해 전체 131객실을 갖추고 있다.

또한 바다 한가운데 서 있는 듯한 탁월한 오션뷰를 보유하고 있으며 각 객실마다 다른 느낌의 바다 전망을 만끽할 수 있어 해돋이 일출 명소로도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호텔 내 시설로는 레스토랑 ‘오퍼스 (OPUS)’, 최대 250명까지 수용 가능 한 연회장 ‘마르세유’ 및 스파, 피트니스, 사우나 등 최고급 호텔에 걸맞은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전통 ‘갓’에서 영감을 받은 멋스러운 로비에는 다양한 예술 작품이 전시되어 있어 마치 갤러리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25m2 규모의 슈페리어룸부터 스위트룸까지 다양한 스타일의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시원한 바다 조망은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함이다.

쭉 뻗은 정자해변의 해안선을 조망할 수 있는 뷰를 지닌 프리빌리지 룸과 독특한 욕조가 있는 스위트룸까지 서로 다른 특색을 지닌 객실에는 2~2.2m 폭의 넓은 침대와 포근하고 따뜻한 최고급 침구류로 고객들에게 한층 안락한 휴식시간을 제공한다.

레스토랑 오퍼스(OPUS)에서는 웨이터와 엔터테이너의 합성어인 “웨이테이너” 기능을 갖춘 직원들의 고품격 서비스와 무공해 제철 식자재를 이용해 만든 건강한 음식을 정자 바다를 바라보며 만나볼 수 있다. 울산지역 최초로 바다 조망을 갖춘 예식장과 예비 신랑신부 맞춤형으로 제공되는 웨딩 프로그램은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들에게 큰 호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 어수안 총지배인은 “울산 최초의 인터내셔널 호텔 브랜드인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을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호텔의 모든 직원은 글로벌스탠더드에 맞는 서비스 품질과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만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며 울산을 찾는 모든 고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인태 여행레저신문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