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레이트 항공, ‘전년대비 매출 6% 성장’ 2018-19 회계연도 재무성과 발표

● 한 해 동안 신규 항공기 13대 인도 및 3개 신규 노선 취항 ● 에미레이트 그룹 전체 수익 6억 3,100만 달러로 31년 연속 흑자 달성

사진;-에미레이트-항공은-2018-19-회계연도에-267억-달러의-매출-및-2억-3700만-달러의-수익을-기록했다 제공;에미레이트-항공
[여행 레저] 에미레이트 항공이 2018-19 회계연도 매출이 전년대비 6% 성장해 267억 달러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에미레이트 항공의 모기업인 에미레이트 그룹의 2018-19 회계연도 재무성과 보고에 따르면 6억 3천 1백만 달러의 수익을 기록하며 31년 연속 흑자 경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 매출은 사상 최대 규모인 298억 달러를 기록하여 전년대비 7% 상승했으나, 그룹의 현금 보유고는 지속적인 투자 등으로 인해 전년대비 13% 감소한 60억 달러로 집계되었다.

에미레이트 항공 및 그룹의 셰이크 아흐메드 빈 사이드 알 막툼(Sheikh Ahamed bin Saeed Al Maktoum) 회장은 “올해는 에미레이트 그룹이 31년 연속 흑자 기록을 달성한 의미 있는 해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어려웠던 한 해”라며 “특히 작년에 상승세를 보였던 글로벌 항공 수요는 올해 반대의 트렌드를 보였으며, 중동 지역의 여행 수요 감소, 유가 상승 및 미 달러화 강세는 에미레이트 항공 및 드나타의 더딘 사업 성과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각종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당사는 수익성, 지속가능성, 책임감이 뒷받침되는 비즈니스 운영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에미레이트 항공과 드나타는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차원이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할 것이며, 성장 여정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인프라에 투자를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에미레이트 항공

2018-19 회계연도에 에미레이트 항공의 승객 및 화물 수송량은 전년대비 3% 증가한 633억 톤킬로미터를 기록하며, 에미레이트 항공은 세계에서 가장 큰 국제 항공사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에미레이트 항공은 이번 회계연도에 A380 항공기 7대와 B777-300ER 항공기 6대를 포함해 총 13대의 신규 항공기를 인도받았으며, 동시에 높은 기령의 항공기 11대의 운항을 중지하여 2019년 3월 31일 기준 총 270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게 되었다. 이번 회계연도에만 총 24대의 항공기 롤오버(roll-over)를 기록하며, 항공기 평균 기령을 6.1년으로 유지했다. 이와 같이 에미레이트 항공은 모든 보유 항공기를 모던하고 연료 효율이 높은 기종으로 운영하여 승객들에게 항상 ‘비행을 넘어 더 나은 여행(Fly Better)’ 경험을 제공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에미레이트 항공은 신규 항공기 도입과 더불어 영국 런던 스텐스테드, 칠레 산티아고,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노선에 신규 취항했으며, 터키 이스탄불 사비하 괵첸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또한, 에미레이트 항공은 기존 14개 노선망의 추가 운항 등을 통해 승객들에게 보다 더 다양한 노선 선택권을 제공하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에미레이트 항공은 베트남의 저비용항공사 제트스타 퍼시픽(Jetstar Pacific) 및 중국의 중국남방항공(China Southern Airlines)과의 코드쉐어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함과 동시에 승객들에게 더욱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남아프리카 항공(South African Airways)과의 전략적 파트너십도 강화했다.

이외에도 아랍에미리트의 저비용항공사 플라이두바이(flydubai)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승객들은 67여 개의 추가 노선을 더 다양하게 즐길 수 있게 되었으며, 두바이국제공항에 위치한 에미레이트 항공 터미널 3에서 운항하는 11개의 플라이두바이 항공편을 통해 보다 편리한 여행이 가능해졌다.

주요 시장별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에미레이트 항공의 매출은 267억 달러로 증가했다. 또한, 에미레이트 항공의 전체 운영비는 전년대비 8%가 증가했다. 이번 회계연도에 평균 제트 연료비가 22% 상승함에 따라, 에미레이트 항공은 전년도에 비해 25% 높은 84억 달러의 연료비를 지출했으며, 이는 전체 운영비의 32%를 차지했다. 다만, 유류세 인상, 경쟁 심화, 미 달러화 강세 등으로 인해 에미레이트 항공은 전년대비 69% 감소한 2억 3,700만 달러의 수익과 0.9%의 이익률을 달성했다.

에미레이트 항공은 전년대비 0.2% 증가한 5,860만 명의 승객을 수송했으며, 여객탑승률(Passenger Seat Factor)은 76.8%를 기록했다. 승객 1인당 1km 수송 수입을 나타내는 실수단가(RPKM)의 경우, 미 달러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전년도에 비해 3% 이상 증가한 7.1 센트를 기록했다. 현금 자산은 46억 달러로 회계연도를 마감했다.

에미레이트 항공의 6개 지역 매출은 한 지역이 전체 매출의 30% 이상을 넘지 않는 선에서 균형을 유지했다. 유럽 지역은 전년대비 6% 증가한 77억 달러를, 동아시아와 호주 지역은 전년대비 5% 상승한 72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미주 지역은 전년대비 8% 증가한 39억 달러를, 걸프 및 중동 지역은 전년대비 3% 감소한 23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아프리카 지역은 전년대비 9% 상승한 28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마지막으로 서아시아 및 인도양 지역의 매출은 전년대비 6% 증가한 22억 달러를 기록했다.

► 에미레이트 항공 스카이카고(SkyCargo)

에미레이트 항공 화물 부문인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항공화물업계의 수요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1% 증가한 270만톤을 수송했으며, 매출 또한 전년대비 5% 증가해 36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회계연도 화물운송 톤킬로미터(FTKM) 기준 수송량은 3% 증가했으며,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상승 추세를 보였다.

에미레이트의 운송 부문 전체 매출의 14%를 차지하고 있는 스카이카고는 에미레이트의 확장 정책에 중요한 역할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12대의 B777F화물기를 보유한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올해 신규 취항한 여객노선뿐만 아니라, 콜롬비아 보고타 노선에 신규 취항했으며, 이라크 아르빌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또한, 지난 4월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항공기 부품을 세계 각지로 보다 빠르게 운송할 수 있는 에미레이트 AOG(Emirates AOG), 지난 8월에는 반려동물의 편안하고 안전한 운송을 책임지는 에미레이트 펫츠(Emirates Pets) 및 에미레이트 펫츠 플러스(Emirates Pets Plus)를 런칭하였다.

►드나타 (dnata)

에미레이트 그룹 내 공항 지상 조업 사업부서인 드나타(dnata)는 2018-19 회계연도에 운영 역사상 최초로 3억 9,400만 달러의 최대 수익을 기록했다. 올 한 해 매출은 전년도 기준 10% 상승한 39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드나타 국제 비즈니스 부문은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했다.

2018-19 회계연도 성과의 배경에는 신규 사업 수주 및 탄탄한 고객 유지 등 4개 사업부에 걸친 유기적 성장과 전략적 기업 인수가 있었다.

드나타의 올 한 해 운영비는 전년대비 11% 증가한 36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모든 사업 부문에서의 유기적 성장과 국제공항 운영 및 케이터링 부문 전반에 걸친 인수합병 효과가 반영된 결과이다. 뿐만 아니라, 현금 보유고는 전년대비 4% 증가한 14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현금흐름은 3억 8,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정인태 여행레저신문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