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경상북도와 ‘지역 여행 산업 살리기’ 한 뜻 모아

○ 여기어때-경상북도, 코로나19 피해 극복 위한 지역 여행산업 활성화 양해각서 체결○ 여기어때, 경상북도 숙소ㆍ액티비티 1500여곳에 사용 조건 없는 15% 할인 쿠폰 발행○ 최문석 대표 “고객에겐 만족스러운 여행 경험 제공…동시에 지역 경제에 기여할 것” 

[여행레저신문=김인철기자] 국내 대표 종합숙박ㆍ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여기어때(대표 최문석)가 경상북도(지사 이철우)와 손잡고 침체된 여행업계 살리기에 나섰다.

여기어때와 경상북도는 29일 경상북도의 여행 산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양측은 이날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를 위해 국내 여행객을 유치하는 의미 있는 캠페인을 실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여기어때의 플랫폼과 웹 사이트를 활용한 특별한 홍보/마케팅을 함께 추진하고경상북도 소상공인의 영업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컨설팅을 진행하기 위해 노력한다. 

이를 위한 첫 발걸음으로 여기어때는 경상북도 그랜드 세일’ 기획전을 운영한다. 8 16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행사는 경상북도에 위치한 숙박ㆍ액티비티 시설 1500여곳을 대상으로 한다조건 없이 사용하는 숙박 15%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게 핵심이다단독 특가 등 추가 혜택을 더하면 최종 할인율은 더욱 높아진다구매 조건과 최대 할인 금액을 정하지 않은 덕분에이는 경상북도 방문객을 위한 탁월한 혜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할인 쿠폰은 호텔/리조트펜션게스트하우스, 중소형호텔액티비티 등 전체 카테고리에서 사용할 수 있다.

경상북도는 경주와 안동포항과 청도영주와 상주 등 특색 있는 여행지가 위치한 지역이다청정 해안과 산림 지역유적지를 다양하게 갖춰 여행자 각자의 니즈에 맞는 생태ㆍ문화 콘텐츠를 제공한다이는 코로나19로 여행 산업이 침체된 가운데에서도경상북도가 대표적인 국내 여행지로서 주목 받는 이유다또 글로벌 팬데믹으로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을 선택하는 수요가 늘고 있어경상북도에 대한 여행자들의 관심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최문석 여기어때 대표는 감염병의 확산 속도가 늦춰지면서 많은 고객이 안전하게 떠나는 국내여행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고객에게는 만족스러운 여행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경상북도의 지역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