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럭셔리 호텔 ‘더 츠바키 타워’ 2020년 3월 오픈

사진;더-츠바키-타워 제공;더 츠바키 타워’
[여행 레저] 프리미어 호텔 그룹의 럭셔리 호텔 ‘더 츠바키 타워(The Tsubaki Tower)’가 2020년 3월 오픈한다.

PIC 괌, 힐튼 괌 리조트 앤 스파, 쉐라톤 라구나 괌 리조트, 호텔 닛코 괌, 하얏트 리젠시 괌 등 괌 5개 호텔을 포함 일본과 괌, 사이판 등지에 32개 호텔을 소유하고 있는 프리미어 호텔 그룹은 “2020년 3월 괌에 새 럭셔리 호텔인 ‘더 츠바키 타워’를 오픈한다”고 6월 5일 밝혔다.

총 27층, 340실 규모의 ‘더 츠바키 타워’는 투몬만 북부 건 비치의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해 전 객실이 오션 프론트를 자랑하며, 면세점 및 유명 쇼핑몰이 즐비한 투몬 중심부까지 도보로 단 몇 분이면 닿는 편리한 접근성을 갖추고 있다.

‘더 츠바키 타워’는 괌 지역 문화와 현대적인 럭셔리함을 갖춘 호텔로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겠다는 목표다.

더 츠바키 타워에 머무는 동안은 괌의 자연과 역사로의 여행.

발견(Discoveries), 경이로움(Wonder), 유대감(Belonging), 평온함(Serenity) 4가지를 주 가치로 삼고 있으며, 아직 발견되지 않은 괌 본래의 매력과 함께 괌 차모로 문화와 전통, 역동적인 자연, 따뜻한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 가슴 속에 남을 만한 여행을 제공하고자 한다.

객실 예약 개시 및 상세 발표는 올 가을로 예정되어 있다.

정인태 여행레저신문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