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직업능력개발원 “고학력층과 여성, 사무 직무 선호와 기계 직무 기피 성향 뚜렷해”

한국직업능력개발원(원장 나영선)은 6월 24일(월) ‘KRIVET Issue Brief’ 제166호 ‘우리나라 국민들의 선호직무와 기피직무’를 발표하였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보수가 적더라도 공장보다 사무실에서 일하겠다는 응답은 78.0%로 사무 직무에 대한 뚜렷한 선호를 보이는 반면, 기계를 직접 다루거나 수리하는 직무를 수행하지 못하겠다는 응답은 60.9%로 기계 관련 직무에 대한 기피경향을 보였다.

회귀분석 결과, 직무에 따른 성별 격차가 큰 편으로 여성은 남성보다 사무 직무를 선호하며(1.66배), 기계 제작·수리 직무를 기피(0.36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무에 대한 선호와 기피는 개인의 경제적인 여건과 관련 없이 성장 과정에서 경험이나 노동시장 구조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선호와 기피가 뚜렷한 계층은 고용률이 낮으며, 선호분야는 임금이 낮고 기피분야는 구인난에 직면하고 있다.

학교 교육과정에서 실질적인 진로체험 강화를 통해 개인의 실제 적성과 흥미를 파악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이 요구된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