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게해의 진주 터키 이즈미르, 도보로 돌아보는 하루 시내 투어

(여행레저신문=두경아 기자) 이즈미르에 방문하면, 누구나 만나는 세 가지가 있다. 첫째는 수많은 갈매기와 비둘기 떼고, 둘째는 순한 개와 고양이들이며, 셋째는 아는 사람처럼 인사를 건네는 이즈미르 시민들이다.
도시가 해안가에 위치해 있으니 갈매기가 적잖이 날아다니는데, 거기에 비둘기 떼들까지 어우러져 바닷가와 인접한 공원에서는 놀랄 정도로 상당한 수의 새떼를 볼 수 있다.

개와 고양이는 어디서든 볼 수 있는 흔한 동물이지만, 이즈미르 동물들은 누구나 거론할 정도로 특별하다. 그 수도 많을뿐더러, 어느 하나 사람을 경계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즈미르는 어딜 가나 길고양이를 만날 수 있는데, 사람을 보고 도망가는 경우는 드물다. 오히려 먹이를 달라고 따라오기도 한다.

개들도 마찬가지다. 노천카페에 앉아 있으면 꼬리를 흔들며 먹이를 달라고 조르는 낯선 개들을 만날 수 있다. 그들의 귀에는 하나 같이 택을 달고 있었다. 알고 보니, 시 차원에서 개들을 데려다 예방접종을 시키는데, 택은 예방접종을 마쳤다는 표식이라고 한다.

새들이나 개, 고양이가 이토록 순하게 살며 엄청나게 번식하고 있는 이유는, 이들과 더불어 살며 돌보는 이즈미르 시민들의 넉넉한 성품 덕분이다. 이러한 성품은 사람을 대할 때 빛을 발한다. 이즈미르에서는 길을 가다 보면 “웰컴!”이라며 인사하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먼저 다가와 함께 사진을 찍자는 일도 흔하다. 영어가 거의 통하지 않지만, 누구든 길을 물으면 성심성의껏 가르쳐준다.

처음에는 ‘혹시 내게 무언가를 팔려고 하거나 구걸하나?’하고 경계했으나, 그런 일은 없었다. 시장이나 상점에서는 물건을 사지 않아도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오히려 사진이 잘 나오도록 예쁘게 세팅해주기도 한다.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브라더!”라며 반기지만, 사실 어디서 왔던 그들은 누구든 본인의 손님처럼 맞을 것이다. 이스탄불과 다른 순박함이 있는 곳이 바로 이즈미르다.

이즈미르는 이스탄불의 남쪽, 그리스와 마주보고 있는 에게해 이즈미르만에 위치하고 있다. 이스탄불, 앙카라와 함께 터키의 3대 도시 중 하나이며, 터키 제1의 수출 무역항으로 상공업의 중심지이다. 5천년의 역사를 가진 유서 깊은 도시이며, 이즈미르는 고대 그리스 작가인 호메로스의 고향이기도 하다.

이즈미르의 첫인상은 깨끗하다. 상공업의 중심지답게 시내에는 은행이나 기업 등 빌딩이 밀집해 있고, 해안가나 공원, 육교, 버스정류장 등 공공시설은 잘 정리 되어 있다. 지하철, 버스, 심지어 배까지 대중교통이 잘 되어 있어, 시내뿐 아니라 시외 어디로든 다니기도 편리하다. 그러나 대부분의 시민들은 산동네격인 고지대에 아슬아슬하게 집을 짓고 살고 있어 빈부격차가 심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시내 물가는 우리나라에 비해 싼 편이다. 1리라는 403.45원이지만(1월 1일 기준), 간단히 400원이라 한다면, 즉석에서 만드는 100% 석류 주스는 1리라(400원), 종류에 따라 천차만별이지만 저렴한 케밥은 3리라(1천200원)면 살 수 있다. 스타벅스의 ‘오늘의 커피’ 톨 사이즈가 5리라(2천원)이니, 물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물건에 따라, 장소에 따라 가격 차이는 많이 난다.

해안가 주변에 조성되어 있는 이즈미르 시내는 그리 넓지 않다. 케밥이나 석류 주스 하나 손에 들고 부지런히 걸으면,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한 나절이면 충분히 둘러 볼 수 있다. 단, 이즈미르를 비롯해 터키 여행을 하려면, 역사 공부가 필요하다. 무려 5천년의 역사를 지닌, 어마어마한 유적들이 이즈미르 시내를 비롯해 인근 도시에 산재해 있다. 배경 지식을 없다면 비슷비슷한 돌덩어리들로 느껴질 수 있지만, 역사를 알고 간다면 작은 무늬 하나에도 전율할 것이다.

이즈미르의 심장
코낙광장
이즈미르 시내 관광은 ‘코낙광장’에서부터 시작된다. 이곳은 교통, 행정, 관광, 문화의 중심지다. 교통으로 살펴보면(공원을 등에 지고) 바로 앞에 선착장이 있고, 오른 편에는 버스 터미널이 있으며, 바로 인근에는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이 있어 접근성이 뛰어나다.
드넓은 광장은 시민들의 휴식처이며, 새들의 안식처다. 케밥이나 견과류 등 간단한 음식을 먹으며 쉬고 있는 시민들과 주변에 모여드는 놀랄 만큼 많은 수의 비둘기 떼들도 볼 수 있다.

터키 전통빵 ‘시미트’(1개 1리라)를 파는 상인과 비둘기 모이를 파는 상인도 있다.
광장 중앙에는 시계탑과 코낙 모스크가 있으며, 남쪽에는 에게해 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오페라하우스, 음악학교, 현대미술 박물관 등이 있다. 북쪽으로 발길을 돌리면 1923년에 세워진 이즈미르 시청사와 전통시장인 케메랄티 바자르에 닿을 수 있다.

아름다운 이즈미르의 랜드마크
이즈미르 시계탑
코낙광장 중앙에 있는 이즈미르의 랜드 마크다. 1901년에 세워진 이 시계탑은 술탄 압둘하미드 2세(오스만투르크 시절)의 왕위 등극 25주년을 축하하고자 독일 황제 카이저 빌헬름 2세가 선물한 것이다. 프랑스가 미국에 선물한 자유의 여신상 같은 개념. 설계는 프랑스 건축가 레이몬드 찰스 페레가 했다.

높이는 25미터이며, 육각형을 기본으로 1층은 안정적인 하단부, 그 위로는 기둥이, 맨 위에는 시계로 구성되어 있다. 이 시계탑이 유명한 이유는 매우 아름답다는 것이다. 하단부는 화려한 문양으로 장식되어 있으며, 네 개의 면에 작은 분수대가 딸려 있어 아름다움의 정점을 찍는다.

코낙 광장의 작고 아름다운 사원
코낙 모스크
코낙광장 광장 시계탑 뒤에는 작은 코낙 모스크가 있다. 시계탑과 마찬가지로 8각형의 형상을 하고 있고, 뾰족한 첨탑이 나란히 세워져 있다. 지붕은 돔 형태로 되어 있으며 외벽은 타일로 마감됐다. 1755년에 지어졌으나, 제1차 세계대전 때 심각하게 훼손됐고, 대대적인 복원 작업을 거쳐 지금에 이르렀다. 무슬림이라면 들어가서 기도할 수 있다.

없는 것 없는 이즈미르 전통시장
케메랄티 바자르
광장에서 한 템포 쉬었다면 이제 발걸음을 북쪽으로 옮겨보자. 17세기부터 발전한 전통시장인 케메랄티 바자르가 나타난다. 시장은 워낙 규모가 크고 입구도 많고 작은 골목으로 연결되어 있어 흡사 미로 같다. 잘 살펴보지 않으면 놓칠 수 있는 곳이 많으니, 시간을 두고 골목골목 꼼꼼하게 둘러볼 것을 권한다.

아고라쪽 입구로 들어가면 이즈미르 해안가에서 잡은 생선과 지중해의 햇살을 받고 자란 과일, 닭이나 소 등 육류, 꿀이나 로쿰(터키쉬 딜라이트), 석류 주스, 올리브 등 다양한 먹을거리 판매한다. 그 거리를 지나면 옷이나 직접 만든 식탁보, 차도르, 스카프 등을 판매하는 곳이 나타난다. 여기서 조금 더 들어가면 식당가가 나온다. 대부분 케밥이나 피자에 아이란(터키식 요거트)을 곁들어 판매하며, 홍합볶음밥에 홍합을 올려 판매하는 홍합밥(미드예 돌마)만을 파는 골목도 따로 있다. 화려한 웨딩드레스가 즐비한 골목이나, 붉은 색 속옷을 판매하는 상점이 인상적이다.

로마 그리스 시대의 흔적
스미르나 아고라
식료품을 파는 시장 골목 입구로 나오면, 이즈미르 아고라가 눈앞에 펼쳐진다. 헬레니즘(BC 2세기)부터 비잔틴 시대 중기까지 번성했던 유적지로, 이 지역에 남아 있는 유일한 로마 그리스 시대 흔적이다. 178년에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었으나 로마의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황제 통치기에 재건됐다고 한다. 당시 이 지역의 정치, 사법, 상업, 교육, 예술의 중심지였으나, 비잔틴 시대 중기 이후에는 폐허가 됐다가 오스만투르크 시대에는 유적지 일부가 공동묘지로 사용됐다.

완만한 경사를 이루는 곳에 조성되어 3개의 계단 형식으로 이루어져있다. 표를 판매하는 입구로부터 아래로 내려가면서 살펴 볼 수 있다. 굉장히 넓은 공간에, 왼편에는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는 기둥이 있으며, 그 아래에는 발굴된 건물의 원형이 남아 있다.

주목해서 봐야할 것들은 2층 규모의 회랑과 서쪽 아치 중앙에 조각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황제의 황후 파우스티나의 흉상이다. 주요 출토품으로는 현재 이즈미르 고고학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포세이돈, 데메테르, 아르테미스를 묘사한 석조 조각이 있다. 그러나 이것이 전부는 아니며, 지금도 발굴은 계속 되고 있다.
입장료 5리라

이즈미르 시내를 한 눈에 보고 싶다면
카디페칼레
아고라 뒤편 186m 높이 언덕에 위치한 요새로, 이즈미르 시내를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이 주변이 울창한 관목 숲으로 둘러 싸여 있어 카디페칼레, 즉 ‘벨벳 성’이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BC 2세기에 세워졌으며, 지진으로 한차례 붕괴됐다가 178년 재건됐다. 재건되면서 내부에 원형 극장을 만들었다. 로마 시대와 비잔틴 시대에 군사 요새로 사용됐다.

* 이즈미르 가는 법
우리나라에서 터키 이즈미르까지 가는 직항은 없다. 이스탄불을 경유해야 한다. 매일 운행하는 터키항공은 인천공항에서 매일 밤 12시 20분에 출발해 아침 8시 10분에 이즈미르에 도착한다. 이 스케줄을 이용한다면, 이스탄불에서 대기시간(2시간)이 짧고 이즈미르에 아침에 도착하기 때문에 알찬 여행이 가능하다. 이스탄불에서 이즈미르 가는 항공편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데, 대기 시간을 길게 한다면 스톱오버로 하루 정도 이스탄불에 머무를 수도 있다. 터키항공은 현재 아시아나와 공동운항하고 있다.

글 사진: 두경아/여행작가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