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여름 축제로 자리매김 한 제 7회 신촌 물총 축제 역대 최대인원 10만명 모이며 성료

- 무더위에도 7월 6일,7일 양일간 10만명 축제 현장 찾아- 행사 종료 후 물총 재활용 및 환경 미화에 힘써 - 판매 수익금도 서대문 구청 100가정 돕기 사업에 기부 예정

사진;신촌물총축제_전경 제공;무언가
‘왕국을 탈환하라(retake the kingdom)’라는 주제로 7월 6일~7일 양일간 진행된 제7회 신촌 물총축제에 10만명의 역대 최다인원이 방문, 대한민국 여름 대표축제임을 입증하며 성료되었다.
올해는 내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 국내 거주 외국인 방문객들도 눈에 띄게 증가 했다. 특히 ‘키즈존’의 위치를 옮겨 더욱 쾌적한 환경 및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해 가족단위의 방문객도 많았다. 또한 약 25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축제 현장 곳곳에 배치되어 축제의 안전과 재미도 책임졌으며 축제에 참가하지 않는 행인들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작년대비 가림막 현수막을 1.5배 확충하고, 연세로를 보행 시 무료 우산 대여 서비스를 진행하였다.
축제 종료 후에는 버려지거나 수거된 물총을 서울 새활용 프라자, 정크아트 등 물총이 필요한 곳에 전달하여 자원의 재활용을 실천하였으며 자원봉사자와 참가자들이 하나되어 축제 현장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현장을 정리하였다.
이번 축제의 가장 큰 성공요인 ‘상생’이다. 축제 전부터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신촌 상인연합회와 MOU를 체결했으며, 서번트 아티스트들과의 상생을 통해 굿즈인 ‘타올’을 제작하여 판매 판매금액을 기부하였다. 매년 축제 수익금을 기부했으며 올해도 판매수익금을 서대문 구청 100가정 돕기 사업에 기부할 예정이다.
축제를 기획한 무언가 김현경 대표는 “물총축제를 통해 시민들에게는 무료로 축제를 즐길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고 지역에는 상권활성화와 신촌 지역 브랜딩에 기여해 올해도 성공적으로 축제를 마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여름 축제로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지역과 시민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축제로써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