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포커스, 제27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스웨덴 주간 개최

스웨덴-한국 수교 60 주년 기념 ‘스웨덴 주간’ 스웨덴 아동 문화체험

판토밈씨어터의 ‘희망의 빛’ 한 장면, 제27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개막작, 출처: 2019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제공;주한스웨덴대사관

주한스웨덴대사관과 아시테지 코리아(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지부)는 스웨덴과 대한민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제27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스웨덴 주간]을 진행한다.

제27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스웨덴 주간]은 아시테지 스웨덴과 스웨덴예술위원회가 지원하여, 총 3편의 스웨덴 어린이 공연과 함께 스웨덴 안무가와 한국 무용단의 합작 어린이 창작 무용이 소개된다. 또한 어린이 대상 스웨덴 특별전과 연극 놀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문화는 스웨덴 국가 정체성에 있어 중요하다. 스웨덴은 어린이와 어린이 문화를 존중하는 사회이다. 스웨덴은 문화를 통해 표현의 자유, 동등한 권리, 다름에 대한 이해 등 국가의 기본 가치를 표현하고 있다. 올해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는 스웨덴과 한국 양국간 넓고 깊은 아동 문화 교류 확장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27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는 2019년 7월 24일(수)부터 8월 4일(일)까지 12일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종로 아이들극장 및 마로니에 공원 좋은공연안내센터 등에서 개최된다.

[스웨덴 주간] 공연, 컨퍼런스, 특별전시 일정은 다음과 같다.

◇0-12 개월, 베이비드라마

달리아 아신의 ‘마음의 정원’은 세상에 나와 생애 처음 접하는 공연이다. 설치미술형 공연으로 진행되는 이 작품은 아기들이 자유롭게 움직이며 보고, 듣고, 만져가며 느끼는 그대로의 생생한 감각들로 채워져 간다. 7월 24~25일 10:00/14:00 세종문화회관 S 씨어터

◇3 세 이상, 무용과 춤을 통한 상호 교류의 공연 체험

스웨덴-한국 합작 ‘2인 3각’은 다른 모습,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두 나라의 배우가 2인 3각 달리기를 하며 서로의 다름을 인정해 가는 모습을 통해 어린이에게 생각하는 시간을 갖게 한다. 7월 31일~8월 1일 11:00/14:00 종로 아이들 극장

◇4 세 이상, 생각의 깊이가 달라지게 만드는 작품

빼로씨어터의 ‘애스톤의 친구’는 뜨개질을 좋아하는 아빠 개, 음악 연주를 좋아하는 엄마 개, 그리고 귀여운 강아지 애스톤을 통해 작은 것에서 그 가치를 발견하고 사랑하는 일이 얼마나 쉬운지를 보여준다. 어른과 아이 모두에게 작은 울림을 선사한다. 7월 24~25일 11:00/14:00 종로 아이들극장

◇9 세 이상,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판토밈씨어터의 ‘희망의 빛’은 새 운동화를 받았을 때의 기쁨, 떠나온 가족에 대한 그리움, 친구에 관한 이야기, 끝없는 공포와 외로움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죽음에 맞닥뜨렸을 때 느꼈던 기적 같은 희망 등 난민 어린이의 이야기를 다룬다. 마임과 아크로바틱, 아이디어 넘치는 몸짓과 소품, 음악으로 효과를 극대화 시킨다. 7월 24~25일 15:00/17:00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스웨덴 스타일의 행복과 휴식

스웨덴 특별 전시 ‘달라홀스 with you!’ 전시와 ‘썸머 피카 페스타’가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기간동안 7월 24일~8월 4일 세종문화회관 S 씨어터와 8월 1~15일 대학로 좋은공연센터 다목적홀에서 각각 개최된다. 스웨덴 특유의 색감과 디자인, 일과 삶의 균형을 실천하는 스웨덴 문화를 느낄 수 있다. 무료.

◇어린이를 위한 연극놀이

스웨덴 문화를 음악, 미술, 연극놀이를 통해 체험하는 특별한 워크숍 또한 열린다. 스웨덴을 연상시키는 단어를 몸으로 표현해 보고, 각자의 개성을 살린 달라호스를 만들어, 조각전을 펼친다. 깊은 사고 능력 및 생각을 표현하는 능력을 길러주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컨퍼런스

아시테지스웨덴 펠레 하나이우스 이사가 ‘스웨덴 아동청소년 극단 지원 시스템’을 주제로 2019년 7월 27일(토) 16시 세종문화회관 예술아카데미 강의실에서 진행되는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컨퍼런스에서 발표한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