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모르는 진짜 후쿠오카를 찾아서

길면 보름, 짧으면 1박 2일…. 길든 짧든, 여행은 돌아오는 것을 전제로 한다. 여행이 즐거운 것은 시간이 유한하다는 데 있을 것이다. 봄 한철 반짝 피고 사그라드는 벚꽃처럼.

그러나 좋은 여행지에 가면 늘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아, 이곳에서 살고 싶다!’

여행자가 아닌 동네 주민으로서 그 지역에 살고 싶은 건, 누구나 한 번씩 꾸는 꿈이다. 지금과는 전혀 다른 일상을 즐기며 사는 삶은 생각만 해도 설렌다. 나 역시도 독일의 라이프치히, 이탈리아의 베로나, 프랑스의 망통 등 더 있고 싶어서 돌아오는 발걸음이 무거워지는 도시가 있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지금 내가 살고 있는 후쿠오카다.후쿠오카를 처음 방문한 건, 저렴한 항공권 때문이었던 것 같다. 지금으로부터 8년 전, 당시 엔화가 미친 듯이 높아서 1600원을 기록하고 있었다.

그 덕에 상대적으로 관광객은 줄어서 왕복 10만원이 조금 넘는 가격에 티켓이 나오곤 했다. 후쿠오카는 내게 도쿄와 오사카에 이은 두 번째 일본 여행지였다. 우연히 이곳에 오게 됐지만, 앞선 두 도시에 비해 덜 번잡한 이곳은 단번에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역 분위기만큼이나 온화한 사람들도 좋았고, 2시간 남짓 거리에 좋은 온천지역 벳부나 유후인이 있다는 사실도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그 후로 나는 거의 매년 후쿠오카를 찾은 것 같다. 친구와 가족과, 홀로 훌쩍….

게다가 원전 사고 이후로는 일본 여행지는 고민 없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알려진 큐슈였고, 그 관문은 매번 후쿠오카였다. 이런 이유로 내 첫 여행 책은 후쿠오카 가이드북이 됐다.

그리고 이를 위해 숙소를 호텔이나 게스트하우스가 아닌, 원룸을 임대하면서, 나는 오랜 꿈인 지역 주민의 삶에 가까워졌다. 그리고 10번 정도 방문하면서도 전혀 몰랐던, 이곳 사람들의 진짜 삶, 진짜 후쿠오카에 대해서 알게 됐다.

그동안 후쿠오카에 오면 늘 하카타역나 텐진 역 인근이었으니 당연했다. 그에 비해 조용한 주택가에 자리 잡고 보니, 매일 아침·저녁 출퇴근하는 사람들을 만났고, 낮이면 병아리 같이 떼 지어 현장학습을 가는 유치원 아이들을 만났으며, 마트에서는 저녁거리를 장을 보는 할머니들을 만났다.그러다보니 날이 갈수록 동네가 좋아졌다. 후쿠오카 시민들의 일상을 지켜보는 것이, 그들이 즐겨가는 곳, 그들의 동선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그런 의미에서 가장 흥미 있었던 것은 바로, 사람 냄새 나는 시장이었다.

“후쿠오카에도 전통 시장이 있어?!” 이렇게 반문하는 사람이 많았다. 후쿠오카에는 크고 작은 시장들이 여기저기 숨어있다. 단 관광객의 동선과는 먼 곳들이다. 대표적인 곳으로는 야나기바시 시장, 카와바타 아케이드, 미노시마 시장 거리, 나가하마 시장, 니시진 시장 등이 있다. 아마 찾아보면 더 있을 것이다. 이중 볼거리가 쏠쏠하고 접근이 용이한 세 곳의 시장을 소개한다.

tip 시장은 토요일 오후에 방문하자! 평일에는 다소 조용한 시장이 가장 활기차게 변하는 시간이다.

후쿠오카 사람들은 무엇을 먹을까?
야나기바시 연합시장
우리가 보통 시장이라고 형태가 바로 ‘야나기바시 시장’이다. 하타카역에서 텐진 방향으로 10분 정도 걸어가면 비릿한 생선 냄새가 풍기는 시장이 나온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하카타의 부엌’이라고 불릴 만큼 하카타의 식문화를 만날 수 있는 가게들이 빼곡하게 들어서 있다.
시장 입구에 들어서면 싱싱한 생선이 가득한 생선 가게가 가장 먼저 반긴다. 한국 시장과 다른 점은 식사가 될만한 초밥이나 손질된 횟감도 함께 판매하고 있다는 것. 이 지역의 명물인 멘타이코(명란젓)는 물론 구운 멘타이코나 바로 밥 위에 얹어서 먹으면 좋을 만한 각종 알도 판매하고 있다. 반건조 생선이나 해조류도 구미를 당긴다.

떡집도 비중 있게 자리 잡고 있다. 타카시마야(高鳥屋)에는 건조된 떡이나 모찌, 당고 등을 각종 떡과 화과자 등을 판매한다. ‘타카마츠가마보코’는 다양한 어묵을 판매하는 곳으로, 하나에 35~150엔씩 판매하는 어묵을 골라 담는 재미가 있다. 만들어진 재료에 따라 맛은 각기 다르다. 포장된 그대로 어묵탕을 끓여 먹어도 좋은 세트 구성도 있다.

모두 당장 먹을 수 있는 음식을 깔끔하게 포장해서 판매하고 있지만, 아쉽게도 앉아서 먹을 곳은 없다. 다만 딱 한 곳, 시장 반대편 입구에 위치한 ‘요시다 생선가게’는 이 시장에서 유일하게 식당을 겸하는 곳이다. 1층에서 회덮밥 정식을 주문한 뒤 2층에서 먹을 수 있도록 꾸며졌다. 생선 튀김(혹은 치킨 튀김)과 함께 세트로 나오는 회덮밥은 900엔.
그러나 이 가격에 먹기 미안할 정도의 고퀄리티를 자랑한다. 두툼하게 썰린 회는 쫄깃한 식감을 자랑하며, 시장 특유의 넉넉한 인심 덕분에 회의 양도 엄청나다.
시장의 끝에는 이 지역에서 인기 있는 카페 ‘마누 커피’가 있다. 야쿠인, 하루요시 등에 분점을 둔 마누커피는 커피 맛이 좋기로 유명한 곳이다. 이곳 주인은 통 크게도 다른 음식을 가져와서 먹어도 된다는 안내판을 걸어 놓았다. 시장 음식을 앉아서 먹을 수 없는 여건을 고려한 배려인 듯하다.
글 사진: 두경아 기자
주소 후쿠오카시 주오구 하루요시 1-5-1
가는법 와타나베도리역에서 걸어서 3분
전화 092-761-5717
영업시간 오전 8시~ 오후 6시(점포 마다 다름)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