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C
Seoul
Saturday, January 16, 2021

쌍용자동차, 2020년 상반기 경영실적 발표

[여행레저신문=김인철기자] 쌍용자동차가 2020년 상반기에 판매 4만9419대, 매출 1조3563억원, 영업손실 2158억원, 당기 순손실 2024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복지 축소 및 인건비 감축 등 강력한 자구노력을 통한 고정비 절감 노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수출 감소 및 생산 차질 영향으로 전년 대비 적자 폭이 확대된 것이다.

판매와 매출은 2월부터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해외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라인별 순환 휴업 실시 등 생산 차질 상황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9.7%, 27.4% 감소했다.

그러나 2분기 들어 티볼리와 코란도 등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와 함께 내수 판매가 4월 이후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는 등 지난 1분기 대비 4.7%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손익 실적도 자구노력에 따른 인건비(600억원, 전년 대비 -19.5%) 및 기타 고정비(160억원, 전년 대비 -21.3%) 감축 등 고정비 절감에도 불구하고 일시적인 매출 감소와 경쟁 심화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영업손실이 확대됐다.

따라서 코로나 사태 이후 시장 상황 호전에 따라 판매가 회복되면 자구노력을 통한 고정비 절감 효과가 극대화돼 향후 재무구조 또한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상반기 당기 순손실은 2분기 자산 구조조정의 하나로 진행된 비핵심 자산매각에 따른 자산 처분 이익이 발생해 1분기(△1935억원) 수준에 그쳤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수출 부진 타개를 위해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출시 등 유럽 시장의 경제활동 재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중국 송과모터스(SONGUO)와도 티볼리 KD 판매에 대한 기본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판매 물량 확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하반기에 G4 렉스턴 부분 변경 모델과 티볼리 에어 재출시 등 신제품 출시 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2021년 초 국내 첫 준 중형 SUV 전기차 출시를 위한 막바지 품질점검도 병행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추진 중인 경영쇄신 방안과 함께 신규 투자자 유치 등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 방안 모색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하반기에 출시되는 신모델 및 기존 제품에 대한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손익도 한층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Related Stories

Latest News

비엣젯항공, 채권 발행으로 310억 원 규모 자금 조달

비엣젯항공(Vietjet Aviation Joint Stock Company)이 지난달 초 발행한 채권으로 총 6,500억 동 (약...

초특가 강림! 글래드가 새해 선물 쏜다! 메종 글래드...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터, 메종 글래드 제주에서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주 호캉스를 즐길 수 있는 ‘글래드 럭키데이’...

EXO 카이, 28번째 생일 맞아 기부요정 등극

엑소 카이가 제109대 기부요정으로 선정되어 기부한다. 카이는 아이돌 순위 서비스 ‘최애돌’에서 국내외 팬들의 관심과 호응으로 121,172,897표를 받았다. 1월 14일, 스물여덟 번째...

송도해상케이블카, 국내 케이블카 최초 ‘자유이용권’ 정식 판매

송도해상케이블카가 하루 동안 케이블카를 무제한으로 탑승할 수 있는 ‘자유상품권’을 정식 판매한다. 16일부터 판매되는 케이블카 자유이용권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신년맞이 프로모션 1개월 연장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당초 1월28일까지 진행하기로 했던 신년맞이 프로모션을 고객들의 뜨거운 성원을 반영해 1개월...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타볼로 24, ‘JW...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은 다가오는 구성, 명절 음식 준비 및 차례 상차림의 번거로움을...

Travel Storie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