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전인화X유동근, 애칭은 ‘동팔&동숙’…집안 경제권부터 화해법까지! ‘최초 공개’

-      애칭부자 유동근, “용돈이라도 받으면 좋지…”-      동화부부의 화해법은 귀여운 애칭주고 받으며 문자메세지  

(사진제공 = MBN 자연스럽게)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에 게스트로 출격한 배우 유동근이 ‘구례댁으로 거듭난 아내 전인화와의 평소 애칭 및 부부싸움 화해법집안 경제권까지 속속들이 공개하며 ‘현실 부부 포스를 뽐냈다.

21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게스트 유동근이 아내 전인화와 함께 현천마을 이웃 김종민조병규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이날 밤 손질을 하던 유동근에게 김종민은 조심스럽게 “혹시 서로 부르시는 애칭이 있으시냐고 물었다.

이에 유동근은 “동팔이라고도 하고…”라고 대답했고김종민과 조병규는 “그러고 보니 인화 선배님 휴대폰에는 ‘효섭이라고 저장돼 있더라라고 말했다. ‘효섭은 유동근의 출연작인 ‘같이 살래요’ 속 배역명으로유동근은 “드라마가 잘 되라는 뜻으로 그렇게 불렀던 것이라고 밝혔다이에 김종민조병규는 “내조의 여왕이시다라며 부러워했다유동근은 또 “요즘은 내가 아내를 가끔 ‘마님이라고 부른다며 머슴&마님 관계임을 인증했다.

생전 싸울 일이 없어 보이는 두 사람이지만유동근은 “말다툼이 있을 때도 있다고 말했고 김종민은 “화해법이 혹시 있으신가요?”라고 물었다두 사람의 ‘화해법은 문자 메시지였다유동근은 “아내가 사과할 일이 있을 땐 문자를 꼭 보내주고내가 문자로 ‘마님이라고 부르며 사과하면 풀리는 편이라고 말했다.

김종민과 조병규는 동화부부 집안의 ‘경제권이 어디 있는지도 궁금해 했다유동근은 “전적으로 아내에게 맡긴다 “용돈이라도 받으면 다행이라고 답했다이에 조병규는 당돌히 “그럼 집 명의는 누구 앞으로 돼 있으시냐고 물었고순간 당황한 유동근은 “남의 재산이 뭐 그리 궁금하냐고 면박을 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종민조병규와의 대화를 통해 결혼 전 있었던 큰 교통사고 때문에 한때 전인화와 연락을 끊기도 했던 사연을 공개한 유동근은 전인화에 대해 “의리를 지키고 싶은 사람이라고 표현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냈다그러면서도 그는 “예전에는 자주 업어줬는데이번에 업어줬더니 예전 같지 않더라라며 ‘약한 모습도 보여 김종민조병규를 폭소하게 했다.

MBN ‘자연스럽게는 아름다운 구례 현천마을의 빈 집에 세컨드 하우스를 분양받은 셀럽들이 평화롭지만 놀라운 휘게 라이프(Hygge Life)를 선보이는 소확행 힐링 예능으로전인화 은지원 김종민 조병규가 출연 중이다매주 토요일 밤 9 MBN에서 방송된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