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항공 예약 분석 ‘예약은 방콕, 가격은 다낭’

◇ 8월 항공권 예약 전년 대비 627.0% 증가, 방콕>괌>다낭 순 ◇ 항공권 가격 6월 이후 하락세 보여, 다낭 인상폭 가장 낮아

58

㈜하나투어(대표이사 송미선, 육경건)는 지난 8월 한 달간 항공권 예약이 가장 많은 지역은 방콕, 2019년 8월 대비 항공권 가격 인상폭이 가장 낮은 지역은 다낭이라고 1일 밝혔다.

하나투어는 2022년 8월 항공권 예약 동향을 분석했다. 8월 항공권 예약인원은 4만9천여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7.0% 증가했다. 유럽은 355.6%, 미주는 209.3% 증가했고 LCC를 중심으로 국제선 운항 재개가 활발했던 동남아는 1,786.8%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역별 비중을 살펴보면, 동남아가 45.9%를 차지했고 유럽과 미주는 각각 20.9%, 16.1%를 차지했다. 세부지역별로는 방콕(8.9%), 괌(7.2%), 다낭(5.5%), 호치민(4.4%), 파리(3.2%) 순으로 확인됐다.

항공권 가격은 지난 8월 유류할증료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점을 감안하더라도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19년 8월과 비교해 최대 2배 가까이 인상됐다. 1인 평균 항공권 가격 기준 미주는 84.1%, 유럽은 70.8% 높게 나타났고 동남아와 남태평양은 각각 53.4%, 19.7% 높았다. 반면, 다낭은 12.7%의 가장 낮은 인상폭을 기록했다.

그리고 항공권 가격 부담이 가장 컸던 2022년 6월과 비교하면 유럽은 22.5%, 동남아는 20.0% 인하됐다. 하나투어는 지난 6월 항공권 가격이 정점을 찍은 뒤 하락세로 전환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이번 추석연휴(9/8~12 출발 기준) 항공권 예약이 많은 지역은 방콕, 괌, 다낭, 파리 순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는 다낭(45만원~), 방콕(62만원~), 하와이(119만원~) 등 추석연휴에 출발하는 특가항공권도 선보이고 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감소세로 전환되면서 항공권 예약 회복세도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하며, “9월에는 유류할증료가 크게 인하되고 항공 공급이 확대되는 등 항공권 가격도 안정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