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레저신문=Macho) 백 파이프, 골프, 위스키, 텔레비전, 증기기관, 페니실린, 초콜릿, 체크무늬, 치마, 현금자동인출기(ATM), 자전거, 팩시밀리 송수신기(Fax machine), 영화배우 숀 코너리(Sean Connery) 등.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가 스코틀랜드에서 태어났다는 것이다.

스코틀랜드인들은 아일랜드, 프랑스, 스페인 북부지방 사람들과 같은 켈트족으로 앵글로색슨족인 잉글랜드인들과 전혀 다르다. 지금도 고유언어인 게일어를 사용하며 잉글랜드 언어인 영어를 같이 사용하고 있다.

스코틀랜드 땅에 인류가 나타난 시기는 빙하기 후반부 약 13,000여 년 전부터라고 한다. 돌을 이용해 주거지를 만든 건 약 9,500여 년 전이고, 6,000여 년 전부터는 촌락을 이루며 살기 시작했단다.

인구는 약 510여만 명이지만 자존심이 강하고 과학기술이 뛰어나 많은 발명품을 만들어내 영국의 산업혁명에 크게 기여했다.

스코틀랜드 북쪽 끝에 약 100여 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셰틀랜드가 있다. 이들 섬 중 사람이 사는 곳은 겨우 15곳에 불과하다.

약 22,500여 명의 주민이 사는 셰틀랜드를 가려면 스코틀랜드의 항구도시 에버딘(Aberdeen)을 거처야 한다. 영국의 철도는 민영화된 덕분에 몇 개 회사가 있다. 그러나 경쟁체계로 요금이 내려갈 거란 생각은 어리석은 것이다.
원래 영국의 물가는 살인적이지만 특히 민영화된 영국의 기차요금은 무척 비싸다.

잉글랜드의 런던과 에버딘은 급행열차로 약 5시간이 소요된다. 그리고 에버딘 항과 셰틀랜드의 주도 러윅(Lerwick)항은 페리로 약 13시간 걸리며 하루 2회 운행한다. 오후에 타면 다음 날 아침에 도착하는 식이다.

여행을 편하게 그리고 가장 재미있게 하는 방법은 버스나 열차, 배 등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이다. 죽이 맞는 옆 사람과 떠들고 어울리다 보면 금방 목적지에 도착한다.

때로는 서로의 연락처를 교환하기도 한다. 그렇게 만난 사람 중에 오래 세월이 지난 지금까지 친한 친구로 남아있는 이도 몇 있다. 러웍행 페리에서 만난 그렉도 그렇게 지금까지 친구가 되었다.

스코틀랜드인들은 소심하고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잉글랜드인들과는 다르다. 솔직하고 호탕하며 금방 어깨동무하는 친구가 된다. 스페인사람이나 이탈리아인과 비슷하다. 취할 때까지 술을 마시고 떠들고 하는데 언쟁이나 폭력은 거의 없다.

축구팬이라는 핑계로 술 취하면 난동부리는 잉글랜드인과는 분명히 다르다. 잉글랜드인들이 한국, 일본, 중국 등과 같이 학벌을 따지는 데 비해 스코틀랜드인들은 학벌을 별로 중요시 하지 않는다.

셰틀랜드 바다엔 볼락, 대구, 고등어, 넙치, 가자미 떼가 많아서 물개, 돌고래, 고래 등 포식자가 많이 몰려든다.

주민들은 물고기와 조개류를 섬 앞바다에서 양식한다. 조수간만의 차가 큰 덕에 십여 년 전부터 연어와 홍합양식이 잘돼 섬 주민들의 주머니를 두둑하게 해준다. 먹이가 풍부한 바닷물 속 양식장엔 커다란 홍합이 주렁주렁 걸려있다.

날로 먹어도 비리지 않다. 그렉부부도 홍합을 기르고 배로 고기를 잡으며 산다. 오염된 공기를 마시며 비싼 물가에 허덕이는 대도시 생활보다 깨끗한 공기에 신선한 음식을 즐기고 조용하고 돈벌이도 좋다며 섬 생활에 만족한단다. 역시 행복이란 감정은 생각하는 개념에 따라 다르다.

이 동네 여성들은 프랑스 여인네들보다 허리와 팔목은 더 굵은 거 같다. 켈트족은 검은 갈색 머리로 눈썹과 속털까지 금발인 이웃 노르웨이 여성들과는 확연히 다르다. 셰틀랜드 주민들은 섬사람 특유의 강인함이 보인다. 폭풍이나 풍랑은 많지 않지만 거칠고 추운 바닷바람을 상대로 살아간다는 건 어쨌든 인간을 강인하게 만드는 것 같다. 원래 온실 속의 화초보다는 거친 해변의 잡초가 더 무럭무럭 잘 자라는 법이다.

쉐틀랜드의 양고기는 유명하다. 수천 년 전부터 섬에서 살아 토착화된 양들은 모진 환경 에 적응하느라 일반 양들보다 크기는 작지만 긴 세월 동안 바닷바람과 낮은 기온에서 소금기가 밴 풀, 해초류와 이끼를 먹고 자라 맛이 뛰어나다.

셰틀랜드산 양들은 한정된 수량 때문에 이탈리아 파르마 햄(Parma Ham)이나 프랑스 버건디 포도주(Bourgogne)처럼 유럽연합의 원산지보호 품목으로 지정됐다. 그 명성에 맞게 영국 내 소수 고급식당에서 비싼 값을 지급해야 맛볼 수 있다.

적당한 소금기와 영양분이 풍부한 목초는 소들의 훌륭한 먹이가 된다. 섬에서 대규모 생산설비가 아닌 가내수공업 형태에서 우유, 버터, 치즈, 크림 등 각각의 특색 있는 제품들이 만들어진다. 쇠고기와 유제품 역시 비싼 값에 한정 판매되며 셰틀랜드를 찾는 많은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특산품이다.

스코틀랜드인들이 원래 술을 잘 빚어서인지 셰틀랜드산 맥주도 엄지를 세우게 한다. 대부분 소규모로 가족들이 운영하는 양조장에서 생산하는 에일(Ale), 스타웃(Stout)맥주와 위스키, 진, 보드카 등도 항구를 떠나는 방문객들의 가방을 차지한다.

맛 없기로 유명한 잉글랜드 음식 속에서 셰틀랜드 식단은 보석과 같다. 오죽하면 ‘북쪽 아낙들의 요리법(Cookery for Northern Wives)’이란 쉐틀랜드 전통요리책이 인기도서가 될 정도다.

단조로운 섬 생활 속에서 품질 좋은 육류와 해산물로 건강한 요리를 만들었다. 오늘날에도 전통을 중요시하는 사람들은 선조들처럼 냉장시설 없이 오래 저장한 육류와 생선을 재료로 요리하는 걸 자랑스럽게 여긴다. 스코틀랜드인들의 전통은 모든 가정에서 말린 양고기, 감자 수프와 전통 빵을 먹으며 신년인 1월 2일을 맞이하는 것이다.

여름철의 셰틀랜드는 19시간 동안 해를 볼 수 있다. 북극과 가까워서 밤 10시에도 아직 한낮이다. 런던보다 낮이 4시간이나 더 긴 셈이다.

긴 낮에 익숙한 주민들은 잘 때가 되면 검은색 커튼을 치거나 안대를 하고 잠을 청한다.

셰틀랜드의 지형은 약 30억 년 전에 만들어졌단다. 억겁의 세월을 거치며 거대한 바위들, 물결모양의 언덕들, 해협 등 독특한 자연지형을 조각해 놓았다.

해변은 거센 바람과 파도에 의해 형태를 바꿔간다. 영국 BBC방송도 셰틀랜드 제도를 유럽에서도 가장 특별한 경치 중 하나로 인정했다.

여행안내서 론리 플래닛(Lonely Planet)은 세계에서 일출이 눈부신 일곱 곳 중 하나로 셰틀랜드를 추천했다. 애견인들 사이에 유명한 셰틀랜드 쉽독은 섬에서 양 치는 용도로 개량한 품종이다. 요즘은 실내에서 기르는 애완견으로 많이 사육되고 있으며 말 잘 듣는 큰 개 중 하나다.

스코틀랜드
스코틀랜드의 어원은 스코티아(Scotia) 즉, 라틴어로 ‘게알(Gaels)의 땅’이란 의미로 후기 중세시대부터 스코츠 또는 스코틀랜드라 불러왔다.

스코틀랜드는 서기 843년 왕국으로 탄생해 1314년 배넉번 전투에서 잉글랜드에 승리한다. 영화 애호가가 아니더라도 멜 깁슨, 소피 마르소가 주연한 1995년 작 영화 ‘브레이브하트(Braveheart)’를 기억할 것이다. 13세기 순박한 스코틀랜드사람들이 잉글랜드 왕의 폭정에 시달릴 때 윌리엄이 저항군을 조직해 잉글랜드 침략군에 맞서 싸워 승리를 거두지만 결국 같은 편 배신자 때문에 런던으로 끌려가 공개 처형당한다는 실화가 줄거리다. 200여 년 후 플로든 필드 전투에서 잉글랜드에 대패해, 결국 1603년 잉글랜드-스코틀랜드 연합국가가 된다.

1707년 스코틀랜드는 잉글랜드에 합병당해 웨일스, 북아일랜드와 같이 그레이트 브리튼 왕국(Kingdom of Great Britain)의 일원이 된다.

식민지는 아니고 서로의 자치권 등을 보장하며 행정이나 교육체계 등 많은 것들이 잉글랜드와 분리해 독자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1999년 스코틀랜드 자치의회가 성립됐다. 2011년 스코틀랜드 독립공약을 내건 국민당이 첫 과반 다수당이 된다. 2014년 가을 전 세계가 주목했던 독립 찬반 국민투표를 했으나 부결된다. 2016년에의 재투표에서도 마찬가지로 부결됐다.

스코틀랜드의 저지대는 조그만 땅덩어리지만 기온 차가 꽤 크고 강수량도 천차만별이다. 날씨가 변화무쌍한 탓에 스코틀랜드 속담에는 “나쁜 날씨는 없다. 단지 옷을 잘못 입었을 뿐이다(In Scotland, there is no such thing as bad weather, only the wrong clothes.)”란 말이 있다.

글 사진: Sangkun Ammar Raziq Ituha Leo ‘Macho’ CHO

Machobat & WBI 무역회사 대표
서울경찰청 통역위원(영어, 스페인어)
대한민국 검찰청 법사랑위원
호주 RLS 회원
Guardian Angels Org 한국지부장

무술 합계 공인 28단(합기도, 태권도, 궁중무술, 특공무술)
무술교관(체포술, 맨손 격투기, 호신술)
부르나이 외통부장관 & 왕궁 경호실 무술교관
호주 특수경찰대(Police Tactical Group), 특수공정단(SAS) 무술교관
말레이시아 해군 특전단(PASKAL), 경찰특공대(VAT 69) 무술교관
태국 왕실 경호부대, 해군 특전단, 중동 왕궁 경호부대, 영국, 독일 등 유럽 특수부대 등 무술교관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