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겨울철 「외투 보관 서비스」 실시

▶ 12월 1일부터 인천국제공항서 「외투 보관 서비스」 개시▶ 온라인 체크인 완료한 아시아나/스타얼라이언스 회원에게 서비스 제공▶ 외투 보관 후 G 카운터 셀프백드랍 이용시 30분 이상 수속 시간 단축 가능

아시아나-외투-보관-서비스
[여행 레저]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오는 12 1()부터 내년 2 29()까지 인천국제공항에서 국제선 탑승객의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외투 보관 서비스」를 실시한다.

아시아나항공의 「외투 보관 서비스」는 겨울철 따뜻한 기후의 지역으로 떠나는 여행객들의 불편함을 덜어주고자 인천국제공항 내 지정된 장소에서 일정기간 동안 여행객의 외투를 무상으로 보관해주는 서비스다.

「외투 보관 서비스」 는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왕복 항공편을 이용하는 아시아나클럽 회원(비회원의 경우 신규가입 후 이용 가능및 스타얼라이언스 회원 가운데 웹/모바일 온라인 체크인을 마친 탑승객 ▲아시아나항공 왕복 항공편 비즈니스클래스 탑승객(아시아나클럽 비회원 이용 가능)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공동운항편은 서비스 제공 대상에서 제외된다.

「외투 보관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지하 1층 서편 끝에 위치한 ‘크린업에어(Clean-up Air/24시간 운영)’에서 아시아나항공 인터넷/모바일 탑승권을 제시한 후 외투를 맡기면 된다. 1인당 1벌에 한해 최장 5일간 무료 보관이 가능하며, ‘온라인 체크인을 마치지 않았거나 보관 기간 연장 시 추가 요금이 발생한다.

온라인 체크인은 출발 48시간 전부터(사이판 포함 미주 지역은 24시간 전부터) 1시간 전까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혹은 모바일 어플 ‘체크인’ 메뉴에서 예약 번호 또는 항공권 번호와 출발일을 입력한 후 안내에 따라 진행하면 된다체크인을 마치는 즉시 탑승권이 발급되며해당 탑승권은 이메일로 받아 출력하거나 모바일 어플로 조회해 필요시 제시하면 된다.

특히 온라인 체크인을 한 후 3층 출국장 카운터에 위치한 자동 수하물 위탁 기기(셀프백드랍)를 이용하면 공항 동편의 유인 카운터를 이용하는 경우 보다 수속 대기 및 이동 시간을 약 30분 가량 단축할 수 있다셀프백드랍은 전용 기기에 탑승권과 여권을 인식한 후 승객이 직접 수하물 태그를 발급받아 직원을 거치지 않고 편리하게 수하물을 위탁하는 서비스다사이판을 포함한 미주행 항공편 탑승객과 환승 여정이 있는 탑승객은 셀프백드랍을 이용할 수 없다.

정인태 여행레저신문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