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어앱’ 24시간 몸캠피씽 신고센터, “몸캠피싱 당했다면 신속한 초기대응이 가장 중요해”

사이버보안 전문 기업 시큐어앱(대표 임한빈)에서 최근 ‘피싱’의 범죄의 수법이 더욱 지능화 되고 있으며 범죄 조직 또한 더욱 조직적으로 활동하고 있어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사이버 금융범죄로 분류되는 ‘피싱’은 먼저 보이스피싱, 스미싱이 생겨났으며 이들 범죄가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다. 또, 이후에 생겨난 파밍, 메모리해킹, 몸캠피싱 등이 있고 이들 범죄 모두 개인의 중요한 정보를 부정하게 얻는 공격 시도이며 이를 통해 금전을 갈취하는 범죄행위다.

이러한 피싱 범죄 중에서도 특히 ‘몸캠피씽’이 최근 젊은 성인 남성이나 청소년을 상대로 많은 피해를 입히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해당 범죄는 수법과 패턴이 다양하고 교묘해 현재 끊임없이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범죄 조직 또한 중국과 우리나라에 각각 총책을 두고 역할을 분담하여 더욱 체계적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여행 비자 등을 이용해 단기간 국내에 머물기 때문에 수사와 검거도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몸캠피씽이란 이성인 척 접근하여 성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몸캠 촬영을 한 뒤 휴대폰 데이터 해킹을 통해 지인들에게 해당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하는 형태다.

우선 당하게 되면 그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것은 시간문제다. 그렇기 때문에 금전적 피해, 유포로 인한 정신적 피해가 발생하기 이전에 보안업체의 도움을 받아 적절한 대응을 통해 상황을 벗어나야 하며 이미 어느 정도 피해를 당하고 있는 상황이라도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유포된 영상들을 삭제해야 한다.

이 가운데, IT 모바일보안 전문가로 구성된 ‘시큐어앱(Secure App)’은 몸캠피씽, 몸또 신종 범죄수법과 패턴을 분석해 몸캠피싱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으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보안팀 기술자들이 범죄에 적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

시큐어앱 보안팀의 한 관계자는 “몸캠피싱에 당했다면 피싱 협박범에 대응할 것이 아니라 보다 신속히 보안 업체와 경찰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빠르게 악성코드를 분석하여 유출된 동영상을 유포 전 회수하여 피해를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전했다.

모바일 보안 전문기업 ‘시큐어앱’은 피해자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독보적인 기술력과 분석 능력, 범죄 패턴 분석 등으로 1세대 보안업체 중 가장 확실한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이외에도 시큐어앱은 모바일 악성 앱 분석, 모바일 진단 및 복구, 사이버범죄 수집 & 차단 등 모바일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