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피카(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몸캠피싱과 영상통화 사기는 신속하게 보안전문가를 찾아야

몸캠피씽(영통사기, 영섹사기, 영섹협박, 영통협박, 카톡사기)은 남성들이 타겟인 범죄로 타인의 사진과 음란물을 이용해 피해자에게 접근하며 시작된다. 피해자가 음란행위를 실시하도록 유도하며 녹화를 감행하고, 동시에 악성 프로그램을 화상채팅에 필요한 프로그램이라고 속여 스마트폰을 해킹한다. 이후 동영상을 지인에게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갈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랜덤채팅 앱이나 SNS상에서 몸캠피싱이 극성을 부리면서 경찰 또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검거율은 오히려 떨어지고 있는 것이 현재의 실정이다. 2016년에는 73.8%에 달했던 검거율이 2017년에는 27.1%, 2018년에는 20.9%로 미미한 수준을 면치 못했다.

범죄조직들은 중국을 비롯해 여러 나라를 경유하여 활동하고 있는 반면에 국제공조는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실질적으로 검거가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해외계정이나 대포통장을 사용하는 등 치밀함을 보여 수사에 어려움을 더한다.

이러한 가운데, 몸캠피싱 피해자들과 보안업계 종사자들이 모인 ‘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이하 몸피카)’가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보안업계 종사자들까지 합류해 회원 수가 수 천명에 달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몸피카 관계자는 “피해의 건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사회적인 불이익을 초래하게 될 것을 염려해 신고를 망설이는 피해자들이 많아 실제 피해자 수는 집계된 수치에 비해 더욱 많은 상황이다.”라고 설명하면서 “금품요구에 응하여도 추가적인 입금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절대 입금요구에 응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협박 메세지를 받는 순간 협박에 못 이겨 순순하게 금품요구에 응하는 경우가 많은데, 절대 입금에 응해서는 안 된다”라며 “추가적인 입금요구로 결국 유출로 이어지기 때문이며, 카톡/라인)영상통화녹화, 카톡사기, 카톡피싱, 카톡영상녹화 등에서 피해사례들도 속출하고 있으니 더욱 세심한 주의를 요한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