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기술진흥원, 2019년 청소년 미래상상 기술경진대회 시상식 개최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신산업 R&D 분야 경진대회

2019 청소년 미래상상 기술경진대회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한국정보산업연합회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석영철, 이하 KIAT)은 11월 19일 킨텍스 그랜드볼룸에서 ‘2019년 청소년 미래상상 기술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KIAT와 인하대, 충남대, 전북대, 안동대, 부산대의 전국 5개 청소년창의기술인재센터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전국 중·고등학생으로 구성된 40개 팀과 300여명이 참가했다.

이 대회는 대학 연구실 및 해당 권역 내 기업과 연계한 산학연계형 R&DE(연구개발교육) 형태의 기술경진대회로 참가자들은 신산업 분야인 △자율주행차, △IoT 가전, △에너지신산업, △바이오·헬스, △스마트공장, △고기능무인기에 대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만들어서 전시했다.

특히 R&D 분야 핵심기술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산업기술 전문 멘토가 시제품 제작에 참여하여 아이디어 도출에서 시제품 제작 및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술친화적 마인드를 심어주었다.

이번 경진대회의 대상은 전주온빛중학교의 션쓰, 예봉중학교의 디플레이, 점촌고등학교의 곰팡이, 충북과학고등학교의 LOGOS, 부산동성고등학교의 STATIC이 차지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여하였다.

또한 금상 5개팀은 특허청장상, 은상 10개팀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상, 동상 10개팀은 한국발명진흥회장상, 우수상 10개팀은 청소년창의기술인재센터장상을 수여하였다.

권장우 인하대 청소년창의기술인재센터 센터장은 “청소년들이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신산업 분야의 기술 친화적 마인드를 가지고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나갈 창의기술 인재로 성장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