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ho’Story] (14) 이슬람 문화의 송켓, 트렝가누Terengganu Darul Iman (2)

마지아 궁전Istana Maziah는 부킷 뿌트리Bukit Puteri에 있다. 트렝가누 왕족이 소유한 몇 건물 중 하나다. 일반인들은 금식 달인 라마단이 끝나고 벌이는 축제Hari Raya Open House나 왕실 기념식 등에 이 아름다운 궁전 내부 구경이 가능하다.

 

꼭 가봐야 할 곳을 추천하라면, 파사 파양Pasar Payang을 꼽는다. 쇼핑몰과 주차시설을 갖추고 있는 현대식 시장이다. 열대과일, 채소부터 건어물까지 없는 게 없다. 수공예품과 실크 바틱Batik 제품을 저렴하게 살 수 있고 시장이니 흥정도 가능하다. 바로 옆 트렝가누 관광사무소Terengganu Tourism Centre 옆 선착장에서 소형 모터보트를 타고 스브랑 타키Seberang Takir 어촌마을도 가볼 만하다. 보트요금 RM 1/인.

 

트렝가누가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이유는 바로 몬순 컵Monsoon Cup 대회 때문이다. 국제적인 요트 경주다. 경기가 열리기 전부터 트렝가누 주 전체가 떠들썩하다. 세계 각국에서 경기용 요트, 선수들, 관계자, 언론인들이 모여든다. 1995년 말레이시아 제5대 수상인 바다위 Abd. A. Badawi가 동해안에 새로운 뭔가를 만들자 해서 구상해 낸 것이 폭우가 내리는 몬순 시즌이 끝날 무렵 요트 경기인 몬순 컵을 트렝가누 주에 조직했다.

 

르당 섬Pulau Redang은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유명하고 예쁘다고 알려진 곳이다. 육지에서 약 45km 떨어져 있어 쾌속선으로 1시간 20분 내달린다. 르당 해양공원Taman Laut Pulau Redang이 있는 곳이다. 섬에 발을 들이는 순간 모든 방문객은 해양공원 관리비 RM5를 내야 한다. 흰 백사장과 투명한 바닷물이 넘실거리고 스노클링을 하면 물고기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물이 맑아 스쿠버 다이버들에겐 천국이다. 물속에 들어가면 신기한 형형색색의 다양한 해양생물들과 산호초들을 눈으로 느낄 수 있고 바닥에 즐비한 해삼을 볼 수 있다.

르당 섬 관리사무소에서 수영, 스노클링, 스쿠버, 카누, 정글 트레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교통시설은 엄격히 규제하기에 보트가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이다. 숙박도 텐트를 치거나 민박, 또는 최고급 리조트까지 다양하다. 지역 내 보호구역에서는 산호, 해양 생물 등을 채집하는 게 엄격히 금지되어 있고 섬에서 반경 2mile(약 3.2km) 내에선 고기잡이도 금지되어 있다. 몬순철인 11월~2월 사이엔 르당 섬 자원보호를 위해 대부분 리조트도 문을 닫고 일반인 출입도 제한된다.

섬에 출입하는 방법은 쾌속선이나 경비행기를 이용한다. 배는 퀄라 트랑가누KT에서 차로 약 30분 북쪽인 메랑Merang 항에서 출발한다. RM80/인 왕복요금이다. 참고할 것은 수영복이나 지나친 노출의상은 삼가는 것이 좋다. 리조트에 놀러 온 관광객이라 하더라도 그 지역의 관습이나 문화적 예의는 지키는 것이 인간의 기본 된 도리다.

케니어 호수Tasik Kenyir. 퀄라 트렝가누에서 차로 약 1시간 달려 산을 넘어가면 나온다. 서쪽으로는 클란탄Kelantan 주와 남쪽으로는 파항Pahang 주와 경계해 있다. 국립공원 타만 느가라Taman Negara로 가는 또 하나의 길목이기도 하다. 1985년 완공된 이 호수는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큰 수력발전소가 있고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인공 호수다. 몬순시즌 비가 넘쳐 홍수가 나면 14개가 넘는 폭포가 물줄기를 급히 토해내고 대부분의 언덕이 물에 잠겨 약 340개 인공 섬처럼 보인다. 울창한 열대 정글로 이루어진 케니어 호수는 학자, 사진작가, 식물연구원 등이 찾는 유명한 곳이다. 말레이시아 농업연구와 개발원MARDI에서는 새로운 열매와 효능 등에 관해 연구하고 상품화에 힘쓰고 있다.

수영, 카누, 보트, 정글 트레킹과 숙박할 수 있는 하우스 보트가 있어 번잡한 도시에서 탈출해 자연을 만끽하고 싶은 사람들에겐 안성맞춤이다. 무선 인터넷도 안되고 이동전화만 연결되니 친환경 관광Eco-Tourism에 가장 딱 맞는 곳이다. 낚시도 빠질 수 없는 재밋거리다. 주민들에 의하면 물이 가장 많이 빠지는 8월이 낚시하기 적기고, 호수의 수위가 가장 높은 3~4월은 관광하기 좋을 때란다.

조그만 보트를 타고 한 시간 넘게 호수를 달려 맞은 편에 내려 한 시간 넘게 산행을 해서 골짜기 너머 깊은 곳 개울에 다다르자 기다렸다는 듯이 민물고기 떼가 우리를 반긴다. 먹이를 손에 쥐고 개울 속으로 뛰어들자 마치 강아지처럼 물고기들이 나를 감싸고 먹이를 주자 물장구치며 먹이를 먹는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사람들 몸의 각질 등을 떼어먹는단다.

 

해마다 트렝가누 국제 오징어 잡기 축제Terengganu Int’l Squid Jigging Festival이 열린다. 세계 약 20여 개국에서 온 참가자들이 저녁에 배를 타고 나가 낚시로 오징어를 잡는 축제다. 올해는 가장 큰 오징어를 잡은 기자 아가씨가 우승했다. 제일 먼저 뱃멀미로 구토한 참가자도 선물을 받았다.

 

바다에서 오징어 낚시 중인 어선 안이다. 저녁 기도시간이 되자 한 선원이 낚시 장비를 내려놓고 나침반을 보더니 어선 선미에 조그만 카펫을 깔고 두 손을 모아 북쪽으로 저녁 기도Isyak를 드린다. 강 위로 투영되는 검붉은 노을이 온 천지를 감싸며 신비한 분위기를 토해낸다. 트렝가누! 아름다운 이슬람의 송켓이다.

말레이시아 링킷 RM 1 = 약 300원
항공 매일 출발 인천-쿠알라 룸푸르 직항 6시간 30분 소요
주한말레이시아관광청 www.malaysia.travel/ko-kr/kr Photos courtesy of Chaton Choakpattara, Monsoon Cup Malaysia, Macho CHO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