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C
Seoul
Monday, January 18, 2021

국립발레단 2020년 신작 발표,”해적” 11월 4일~8일 전막발레

국립발레단은 11월 4일(수)~8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2020년 신작, 전막발레 <해적>을 공연한다. 이번 <해적>은 국립발레단 솔리스트 송정빈이 재안무한 버전으로, 영국 낭만 시인 바이런의 극시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마리우스 프티파의 원작을 해피 엔딩으로 마무리되는 국립발레단 버전으로 새롭게 각색하였다.

국립발레단이 2020년 라인업 발표 당시, 가장 큰 관심과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해적>은 지난 6월 공연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불가피하게 잠정연기가 되었고 이번 11월, 드디어 관객들 앞에 선보이게 되었다. 앞서 지난 7월, 국립발레단 유튜브 영상 프로젝트 Timeless Stage에서 갈라 무대로 공연 맛보기를 선보였던 <해적>은 여러 갈라 무대에서 볼 수 있는 인기 레퍼토리지만, ‘전막 공연’으로 만나보기 어려웠던 작품이기에 이번 국립발레단의 <해적> 공연은 관객들의 기대가 크다.

마리우스 프티파 안무가의 원작이 송정빈의 재안무로3막에서 2막으로 새롭게 탄생

이번 공연은 3막으로 구성된 마리우스 프티파의 오리지널 버전을 송정빈이 재안무하여 2막으로 새롭게 변경되어 보다 빠른 전개와 다이나믹한 장면을 연출했다. 또한 발레 <해적>의 모티브가 된 영국 낭만파 시인 조지 고든 바이런(George Gordon Byron)의 <해적>은 배가 난파되는 비극의 결말로 끝을 맺지만, 이번 국립발레단의 <해적>은 배신자 비르반토를 처단하고 메도라와 콘라드의 아름다운 사랑과 새로운 모험을 향해 나아가는 해피 엔딩으로 마무리된다.

이번 <해적>의 각색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노예시장에서 파샤에게 팔려가는 그리스 소녀 메도라와 귈나라의 캐릭터에서 ‘노예’라는 설정을 과감히 삭제하고 플로리아나 섬의 ‘아름다운 소녀 메도라’와 ‘마젠토스 왕국의 대사제 귈나라’로 설정한 것이다. 이로써 작품의 전개 또한 각색되어 해적단이 정박한 아름다운 섬 플로리아나에서 펼쳐지는 메도라 구출작전과 해적단의 2인자 비르반토의 배신, 그리고 메도라와 해적단의 두목 콘라드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로 한 편의 드라마를 장식한다.

송정빈 안무가를 비롯하여 이번 작품에서 주요 역할을 맡은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박슬기, 이재우 등은 한 목소리로 이번 작품의 명장면으로 “1막 해적단의 군무 장면”을 꼽았다. 작품의 도입부 부분에서 선보이는 이 장면은 남성 무용수들의 강렬한 에너지와 박진감 넘치는 분위기로 관객을 압도한다. 또한 안무가 송정빈은 해적단 두목 콘라드의 첫 등장 장면의 바리에이션 역시 심혈을 기울여 만든 장면으로 꼽으며, 기대감을 모았다.

관객을 매료시킬 수석무용수 박슬기, 김리회, 박예은외 립발레단 간판 무용수들의 대거 출연

이번 <해적>에서는 세 커플의 무대를 만나 볼 수 있다. 메도라-콘라드-알리 역에 캐스팅된 세 커플은 박슬기-이재우-김기완, 김리회-박종석-구현모, 박예은-허서명-하지석으로, 세 커플이 각 2회씩 무대에 오른다. 해적단의 두목 콘라드의 시선을 사로잡은 아름다운 ‘메도라’와 그녀의 아름다움에 이끌려 해적단을 이끌고 메도라 구출 작전을 펼치는 강인한 매력을 내뿜는 ‘콘라드’, 노예가 될 뻔하다 구출되어 해적단에 합류한 든든한 충신 ‘알리’를 서로 다른 매력의 세 커플이 어떤 모습으로 선보이게 될지 기대가 된다.

안무가 송정빈-춤에 대한 해석, 타고난 음악감각으로 강수진 예술감독의 마음을 움직였다

송정빈은 국립발레단 솔리스트로 활동하면서도 국립발레단의 안무가 육성 프로젝트인 <KNB Movement Series>에서 꾸준히 안무작을 발표했다. 그는 클래식 발레의 기본기에 충실하면서도 입체적인 안무구성과 특유의 움직임을 선보이는 안무작으로 안무의 가능성을 인정받아 왔다. 발레 작품에도 여러 안무 스타일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클래식 발레 안무에 뚜렷하게 역량을 보였던 송정빈은 2016년 <흉터>, 2017년 <잔향>, 2018년 <포모나와 베르툼누스>, 2019년 <Amadeus Concerto>를 안무해 오면서 강수진 예술감독의 마음을 움직였다. 강수진 예술감독은 작품을 통해 보여지는 송정빈의 안무력과 타고난 음악적 재능을 지켜보며 조금씩 성장해 가는 그에게 믿음을 가졌고, 그러한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해적>의 안무가로 과감하게 송정빈을 선택하였다.

‘전막발레 안무가’라는 타이틀을 걸게 된 안무가 송정빈의 도전의 막이 오르는 순간이다. 국립발레단에게도 신작을 발표하는 뜻깊은 무대이기도 하지만 그에게는 전막발레 안무가로서 첫발을 내딛는, 더없이 설레고 긴장되는 순간이 될 것이다. 송정빈 재안무의 전막발레 <해적>! 우여곡절을 겪고 오랜 시간 기다려 온 만큼 관객들에게 진한 감동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해 본다.

<라 바야데르>, <지젤>, <호이 랑> 등 다수의 국립발레단 레퍼토리에 의상 디자이너로 참여하며 국립발레단과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루이자 스피나텔리(Luisa Spinatelli)는 이번 작품에서 의상뿐 아니라 무대 디자이너로도 참여하였다. 연초 코로나19 확산으로 이탈리아 현지의 모든 사업 및 생산이 일시적으로 제한되어 제작과 해외 운송 일정에 차질이 생기는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그녀의 오랜 경험과 섬세한 디자인 감각에서 나온 의상과 무대 세트는 <해적>의 드라마에 풍성함을 더했다.

이 밖에도 작곡 및 편곡에는 김인규 작곡가가 참여해 안무가와의 긴밀한 협업을 이뤄 각 캐릭터와 장면의 감정선을 이끌어 가는 음악으로 작품의 깊이와 풍미를 더했고, 다수의 오페라와 뮤지컬, 연극에서 활동하며 <호이 랑>으로 인연을 맺어온 조명 디자이너 고희선은 작품의 극적인 연출에 힘을 더한다.

[여행레저신문=김인철 기자]

Related Stories

Latest News

방탄소년단 뷔, 감각적인 삼성 화보 대공개…”잘생긴 사람이 센스까지 있으면...

방탄소년단(BTS) 뷔가 감각적인 삼성 갤럭시 S21 화보를 공개해 뜨거운 화제에 올랐다. 15일 삼성 모바일은 신제품...

SKT, 이동통신서비스 관련 구비서류 제출 시 모바일 전자증명서 활용...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이 자사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의 상담 업무 편의를 위해 고객센터 구비서류 제출 간소화...

美매체들, 해외 팬들 꼽은 ‘방탄소년단 정국’ 3대 공항 패션...

해외 매체가 팬들이 뽑은 방탄소년단 정국의 공항 패션 톱 3를 주목하여 보도했다. 최근 미국 매체...

이제는 지방 기초 지자체도 장소 브랜딩이 필요하다.

이제는 지방 기초 지자체도 장소 브랜딩이 필요하다.  2019년 기준, 전국의 기초자치단체 수는 226곳이며, 광역 단체는...

방탄소년단 뷔, 2년 연속 삼성 언팩행사에 등장한 “신비로운 옆모습”…광고...

방탄소년단(BTS) 뷔의 그림같은 옆모습이 삼성 언팩 행사에 등장해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고 있다. 15일 0시 삼성은...

인생앨범-예스터데이’ 조항조, ‘팔색조 매력’ 대방출하며 ‘조항조홀릭’ 전파! 최고 시청률 3.6% 기록…유쾌함 넘치는...

‘트로트계의 신사’ 조항조가 다양한 반전 매력을 뽐내며 안방극장에 유쾌함 넘치는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했다. 15일 방송된 MBN 음악 토크쇼 ‘인생앨범-예스터데이’(이하 ‘예스터데이’)...

Travel Storie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