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 C
Seoul
Wednesday, January 27, 2021

한국의 컨벤션 경쟁력, 어디까지 왔는가?

경쟁력(Competitiveness)이란 보통은 비교 우위 관점, 전략 및 관리 관점, 사회문화적관점에서 설명되고 있다. 일반적인 경쟁력의 정의는 한 나라가 국제 경제에서 제품 및 서비스를 창출하고, 생산하며, 분배하는 능력을 말한다.

컨벤션 경쟁력(Convention competitiveness)은 우선 컨벤션 유치가 가능한 회의 시설과 숙박시설, 관광 인후라 및 접근성 그리고 높은 안전과 보건 위생 수준, 외국어 소통이 원활하고, 기후 및 인문 문화환경이 양호한 것을 말한다. 컨벤션 경쟁력은 매년 UIA나 ICCA가 발표하는 국제회의 유치 실적과는 좀 다른 차원이다.

그렇다면 한국의 컨벤션 경쟁력은 어디 수준이 와 있을까?

2019년 Gaining Edge에서 발표한 국제 컨벤션 목적지 경쟁력 지표(International convention destinations’ competitiveness index)에 따르면, 서울이 세계 20위, 부산은 49위, 제주가 65위로 나타나고 있다.

분석 지표는 회의 시설, 호텔 수, 항공 접근성, 협회 활동, 목적지 매력,비용, 이동 등 로지스틱스, 인구 등 시장 규모, 경제 수준, 비즈니스 환경,안전, 위생 등 사회적 환경 등 11가지이다.

IMF의 2019년 발표 기준, 한국의 경제 규모는 세계 10위로, 경제 규모에 비하면, 컨벤션 경쟁력은 초라한 수준이다.

그러면, 왜 근본적인 원인은 무엇일까? 한국은 싱가폴, 태국 등에 비해, 국제기구, 국제협회가 상대적으로 적게 유치되어 있으며, 무엇보다도 영어권인 이들 국가 보다 영어로 된 홍보 마케팅이 현저히 떨어지는데 있다.

한국의 국제회의 지정 들이 상위에 랭크된 외국의 도시보다 뒤쳐질 이유는 없다. Google에서 국내 각 도시의 현황을 치면 의외로 정보 및 각종 자료가 현저 부족하다는 것을 느낀다.

영어로 된 가사가 외국 잡지나 매체에 실려야 홍보가 되고, 이를 바탕으로 컨벤션 마케팅이 가능하며, 장소 마케팅이 이루워져야 장소 브랜딩이 이루워진다.

브랜드 자산(Brand assets)이란 브랜드 이미지(Brand image)와 브랜드 인지(Brand awareness)의 총체이며, 많이 노출된 정보에 익숙히 다가가고, 뇌리에 각인되어야 장소에 대한 브랜드 충성도(Royalty)가 생기는 것이다.

파리하면 그 많은 문화유산 자원증 에펠탑을 또 올리고, 런던하면, 의회 건물, 뉴욕하면 자유의 여신상을 또 올리 듯, 국제 도시는 첫 번째로 떠 오르는 브랜드 이미지를 창출해야 한다.

서울하면, 건축물로는 내세울게 거의 없다. 고궁은 기억하기 어려울 정도로 너무 많다. 부산은 어떤가? 외국인에게 부산하면 떠 오르는 것이 해운대 해수욕장이라고 한다. 해수욕장으로 따지면, 미국의 마이애미 비치 해수욕장, 호주의 골드 코스트 해수욕장이 수십배는 더 멋지고 길다.

관광과 마찬가지로, 컨벤션 경쟁력도 외국어로 편하게 비지니스 하는 환경인 국제화 수준이 필요하고, 또한 기억에 남을 독특한 랜드 마크가 필요 하다. 런던의 중심부, 코번트 가든에는 트라팔가 광장(Trafalgar Square)이 있고 그곳에는 1805년 스페인 함대를 물리친, 52m의 넬슨 제독 기념탑이 있다.

그곳은 런던의 상징이고, 모든이들의 만남의 장소이다.

한국의 영웅, 이순신 장군은 서울에서 태어나, 아산에서 자라고, 전라도 좌수사,삼도(충청도, 경상도,전라도)수군 통제사로 싸우다 남해 앞 바다에서 전사하였다.

지역색이 강한 한국에서, 어느 곳에서나 거부감이 없는 인물이다.

그 어느 지자체가 되었든, 높이 50미터의 이순신 가념탑을 세우는 도시는 그로 인하여 관광객이 몰려들 것이고 국제회의 도시는 그것을 활용하여 경쟁력을 높이고, 장소 마케팅, 장소 브랜딩을 쉽게 할수 있을 것이다.

전국의 “국제회의 도시”에게 당부하고 싶다. 한국은 이 순간 세계 10위의 경제대국이다. 그 좋은 경제적 잇점을 갖고도 세계속에서, 외국 도시에게 경쟁력에서 밀리는 마케팅을 한다면, 한국이란 나라에 죄를 짓는 일이다.

장소 경쟁력을 갖고 싶다면, 랜드 마크를 개발하여 적극 활용하고 홍보하라.

캐릭터인 개구쟁이 스머프(Smurf)는 벨기에를 대표하는 브랜드가 되었다.

캐릭터인 뽀빠이(Pepeye)는 미국의 상징이 되었다.

장소(Place)는 이미지이며, 상상의 결합체이다.

 

코리아뉴스투데이  장태순 마이스 칼럼니스트

Related Stories

Latest News

머큐어 앰배서더 울산, 설날 떡국 룸서비스 패키지

신축년 설날이 다가오면서 답답했던 일상을 벗어나, 잠시나마 여유로운 명절을 즐기기 위해, 호캉스를 즐기는 이들이...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태 지역에 ‘메리어트 본보이와 함께하는 좋은...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오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여행객들에게 새로운 여행 경험을 제공하는 ‘메리어트 본보이와 함께...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복(福)케이션 패키지’ 선보여

 서울 남산에 위치한 도심 속 리조트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Banyan Tree Club & Spa Seoul)은 설 연휴를 앞두고 풍성한 혜택을 담은 ‘복(福)케이션 패키지’를 2021년 1월 27일부터 선보인다. 설 연휴가 다가오는 가운데 해외로 떠나기 어려운 요즘, 멀리 떠나지 않고도 천혜의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남산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객실과 호텔 레스토랑을 이용할 수 있는 구성의 패키지가 출시된다. 이번 패키지는 ▲객실 1박 ▲호텔 내 레스토랑 디너 코스 2인 ▲그라넘 다이닝 라운지에서의...

세부퍼시픽, 최대 1백만페소 보장하는 코로나19 보험 도입

지난 1월 25일, 필리핀 최대 항공사 세부퍼시픽은 승객의 안심 여행을 돕기 위한 트래블슈어(Travelsure) 프로그램의...

미국 현지의 감성과 분위기를 이 곳에서! 밀레니엄 힐튼 서울, 아메리칸 다이닝 ‘비스트로 50’ 오픈

남산 소월길에 위치한 5성급 호텔 밀레니엄 힐튼 서울이 아메리칸 스타일 다이닝 컨셉의 팝업 레스토랑  ‘비스트로 50(Bistro 50)’를 내달  5일 오픈한다. 비스트로 50는 밀레니엄 힐튼 서울이 위치한 소월로 50에서 미국 50개 주의 풍미를 다채롭게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비롯됐다. 스테이크, 랍스터, 트러플 등의 고급 식재료를 활용한 프리미엄 메뉴와 더불어 치킨앤와플, 맥앤치즈, 핫도그 등의 캐주얼 아메리칸 소울푸드도 함께 준비되어 있다. 미국을 대표하는 맥주와 나파 밸리, 소노마 등 음식과 잘 어울리는 다양한 지역의 와인으로 구성된 주류 메뉴는 보다 특별한 다이닝 경험을 선사한다. 대표 메뉴로는 치킨의 바삭한 식감과 달콤한 크로플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치킨 & 크로플이 눈길을 끌며, 3cm에 육박하는 두께로 압도적인 비주얼과 육질을 자랑하는 ▲토마호크 스테이크와 부드러운 치즈를 감싸는 바다 향이 일품인 ▲랍스터 맥앤치즈, 미국 동부 해안가의 감성을 담은 ▲뉴잉글랜드 클램 차우더 등을 맛볼 수 있다. 이외에도 다양한 미국 스타일 파스타 및 피자 등 폭넓은 선택의 메뉴를 자랑한다. 이번 팝업에서는 정통 아메리칸 모터사이클을 대한민국에 선보이고 있는 할리데이비슨 코리아(Harley-Davidson® of Korea)와의 협업을 통해, ‘러쉬모어 핫도그’, ‘샤크노즈 버거,’ ‘배트윙 샌드위치’ 등 할리데이비슨을 상징하는 요소에서 따온 메뉴가 눈에 띈다. 또한, 자유와 모험을 사랑하는 할리데이비슨 팬들의 라이프스타일에서 영감받아 꾸며진 감각적인 인테리어는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다이닝 경험은 물론, 색다른 재미까지 더해주는 체험형 공간으로 만들어준다. 특히, 미국을 상징하는 요소가 세련되게 가미된 아메리칸 레트로 풍의 소품들이 미국으로 직접 여행을 떠날 수 없는 요즘, 마치 루트 66 을 횡단하며 미국 대륙을 여행하는 것과 같은 이색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한편, 비스트로 50는 밀레니엄 힐튼 서울 LL층에서 점심 (11:30 – 14:30), 저녁 (17:30 –...

설 명절 음식도 호텔에서? 호텔 셰프가 전 부쳐줘요~ ...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터, 메종 글래드 제주에서는 오는 설날, 특급 호텔 셰프가 준비한 풍성한 한상 차림으로...

Travel Storie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