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레저신문=Macho) 홍콩(Hong Kong)은 광둥어로 香港. 즉 ‘향기 나는 항구’란 뜻이다. 그게 향신료 무역 때문인지 당시 영국이 중국인들에게 팔아먹던 아편 향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영국은 아편을 중국에 비싼 값에 팔고 대가로 은, 차, 비단, 향료 등을 싸게 받아 큰 이득을 챙겼다. 당시 중국을 지배했던 청나라는 아편전쟁(Opium War)에서 영국에 패해 막대한 전쟁배상금을 주고 홍콩 땅마저 99년간 양도한다. 이 홍콩이 1997년 7월 1일에 ‘1 국가 2 체제 원칙’으로 중국에 반환됐다. 굴욕적으로 잃었던 자국의 땅을 99년 만에 되찾은 중국 정부와 본토인들의 기쁨은 우리의 상상 이상이었다.

할리우드 로드(Hollywood Road)
홍콩 섬의 센트럴(Central)과 쉐웅 완(Sheung Wan)에 있다. 길을 걸을 수 없을 만큼 인파의 이 거리는 100여 년 전 영국식민지 중 두 번째로 만들어진 역사 깊은 곳이다. 그 당시 유럽 상인들과 선원들이 본국으로 돌아가기 전 중국 본토에서 훔치거나 헐값에 사들인 골동품과 유물 등을 팔려고 내놓으며 골동품 거리가 됐다. 그 후 1960년대 할리우드 영화 ‘The World of Suzie Wong’을 찍기 위해 낡은 목재 건물 등을 촬영 무대로 개축하며 할리우드란 애칭을 얻었다.

부처 좌상, 티벳 산 양탄자, 허리춤 주머니, 병풍, 고급 자기와 중국제 가구들 등 잡다한 여러 소품부터 고가의 골동품까지 다양하게 전시되어 새로운 주인장을 기다린다. 저렴한 제품이야 모르겠지만, 고가품은 그 출처가 불분명한 만큼 진품 여부도 확실히 봐야 한다. 홍콩정부에 의해 현대 예술 거리로 개발되며 1987년에 최초의 현대식 미술관인 프럼 블로섬스(Plum Blossoms)를 시작으로 많은 미술관이 다양한 전시회를 열고 있다. 센트럴 폴리스 스테이션(Central Police Station)은 1864년에 건축된 홍콩 최초의 영국식 경찰서다. 바로 옆 빅토리아 교도소(Victoria Prison)와 같이 방문객들의 인기 관광지 중 하나다. 만 모 템플(Man Mo Temple)에서 기도를 하면 시험에서 합격한다는 중국 속설이 있다고 현지인들이 귀띔한다.

소호(SOHO)는 South of Hollywood의 준말이다. 영어를 못하는 택시기사들도 잘 알아듣는 목적지다. 유명한 퀸스 로드 센트럴(Queen’s Road Central)의 세계에서 가장 긴 실외 에스컬레이터(Central-Mid-Level Escalators)는 주거지역인 미드 레벨(Mid-level)까지 갈 수 있다. 에스컬레이터가 있기 전 1993년까지 이곳은 거주비가 타 지역보다 저렴해 노인들이 지하실에 살며 중고품 상점들이 있던 낡고 어둡고 낙후된 곳이었다. 그랬던 스타운톤(Staunton)과 엘진 거리(Elgin St.)가 지금은 고급식당, 술집, 나이트클럽, 미술관, 전시회장 등이 있는 고급거리로 탈바꿈했다. 아시아 최초의 코메디전용극장(The TakeOut Comedy Club Hong Kong)도 기억하자.

1926년 문을 연 린 휑 티 하우스(Lin Heung Tea House)는 염차(Yum Cha)로 유명하다. 영어로 된 차림표 따위도 없고 그냥 종업원이 대나무 찜통을 들고 지나가면 주문해 먹으면 된다. 아침 6시부터 밤 11시까지 문을 연다. 유명한 곳인 만큼 시끄럽고 보통 한두 시간 줄을 서야 한다. 식당 등에서 주전자의 뚜껑을 빼놓으면 뜨거운 물을 더 달라’는 뜻. 또 차를 따라줄 땐 손가락으로 탁자를 가볍게 두드리면 ‘고맙다’는 의미다.
MTR 이용 시, Central Station에서 하차 D2 출구로 나와 오른쪽방향.
KMB 이용 시, 버스 26을 타고 Man Mo Temple에서 하차.

구룡반도의 야우 마 테이(Yau Ma Tei)와 조단(Jordan)에 자리 잡은 홍콩에서 제일 큰 노천시장이다. 1920년대 동네주민들이 절 앞의 큰 반얀 나무 그늘에 모여 소리꾼이나 차력사 등을 보며 더위를 달랜 게 시초다. 그 후 사원과 지역 관청은 주민들이 노점장사를 하게 제비뽑기로 공간을 만들어 지금은 근처 틴 하우 템플(Tin Hau Temple)과 퍼블릭 스퀘어 스트리트(Public Square Street)까지 커졌다. 이곳이 유명하게 된 건 ‘The Prince of Temple St.’, ‘God of Cookery’ 등 여러 홍콩영화들의 무대가 되었기 때문이다. 또 이곳은 멘스 마켓(Men’s Market)라고도 불린다. 남성들을 위한 의류, 가방, 시계, 소품, 전자제품, 보석, 신발, 기념품 등 없는 게 없지만, 가격은 무조건 반 이하로 깎아라.

사원 주변 점집들은 신에게 예의를 갖춘다는 핑계로 좀 비싸다. 새장에서 새가 물어오는 종이에 쓰인 내용을 풀이해 주는 새점이 가장 대중적이다. 타로, 이름, 생년월일, 손금, 관상 등으로 점을 보는 곳엔 서양인방문객들도 많다. 쪼그리고 앉아 심각하거나 웃으며 점술가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보통 HK$ 20~300이면 과거와 미래를 중국 각 지방 사투리, 영어, 일어, 불어, 태국어 등 여러 언어로 설명해 주지만 아직 한국어는 없다. 중국 경극이나 노래 등 길거리 공연도 다양하고, 중국 설에는 사자춤 공연도 유명하다.

이때쯤 배가 출출하다면 완툰 누들(Wonton Noodles), 클레이 폿 라이스(Clay Pot Rice), 씨풋 누들(Seafood Noodles), 어묵(Fishballs) 등 홍콩 특유의 다양한 음식들을 많은 식당에서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뱀이나 자라로 만든 강장 수프도 맛은 기가 막히다. 홍콩에서는 탕은 소금으로, 밥 등은 간장으로 간을 맞춘다. 음식 가격은 HK$ 10~300으로 다양하다. 상점들은 오후 4시 후 문을 열고 자정까지 영업한다. 거리의 호객꾼들을 조심하자. 유명상표 고급시계, 가방 등의 조그만 사진첩이나 태블릿을 보여주며 관광객들을 유인하는데 100% 조잡한 가짜고 비싸다.
MTR 이용 시, Yau Ma Tei역 하차 후 C 출구이용 또는 Jordan역 하차 후 A 출구이용

레디스 마켓(Ladies Market)
홍콩 내 이정표나 도로안내표시판은 영어와 한자를 병행한다. 퉁 최 스트리스(Tung Choi Street)는 몽콕(Mong Kok) 내 Boundary St와 Dundas St 사이에 있다. 이곳 남쪽이 레디스 마켓 또는 레디스 스트리스(女人街)란 홍콩에서 가장 유명하고 오래된 노천시장 중 하나다. 오늘날엔 남녀노소 모든 제품을 다 취급하지만, 초창기엔 여성들 제품만 취급해서 아직도 레디스 마켓이다. 1km 길이의 통로를 좁고 가게들이 다닥다닥 붙어있어 복잡하지만 그게 또 홍콩의 매력이다. 어디서나 시장에서는 항상 지갑을 챙기고 반값 흥정을 숙지하자. 시장 북쪽에 금붕어시장(Goldfish Market)도 구경거리가 많다.

술집에서 만났던 독일 아가씨는 전날 밤에 HK$ 50짜리 목걸이를 사고 HK$ 100을 주고 거스름돈을 받았으나 나중에 호텔에서 보니 마카오 지폐였다며 분개해 한다. 홍콩과 마카오 화폐는 1:1이다. 그러나 문제는 홍콩 돈은 마카오에서 사용해도 마카오 돈은 홍콩에서 사용 못 한다는 것이다. 관광객을 속이는 협잡꾼들은 어디나 있다. 자신의 이득을 위해 국가나 국민을 명예를 배신하고 팔아먹는 행위다. 일제강점기 때 을사오적 등 앞장서서 나라를 팔아먹은 친일파가 가까운 예다.

노점에서 뜨거운 홍콩식 밀크티 나이 차(Naai Cha)나 사탕수수 즙(Sugarcane Juice)으로 갈증을 달래자. 대부분 홍콩인은 아침, 점심, 저녁을 길거리에서 때운다. 뒷골목이나 시장엔 오리고기, 돼지고기, 어묵, 채소 등과 같이 볶고 지진 밥이나 국수 등을 적당한 가격에 배를 채울 수 있는 곳들이 많다. 큰 쇼핑몰지하엔 푸드 코트(Food Courts)가 많으나 현지인들이 자주 찾는 낡은 간판의 동네식당의 음식 맛이 뛰어나다. 레디스 마켓은 보통 정오에 개장하며 자정이 가까워야 파장분위기가 난다. 쇼핑하기 좋은 시간대는 오후 2~5시.
MTR 이용 시, Tuen Wan 라인을 타고 Mong Kok에서 하차 출구 D3.
KMB 이용 시, 버스 234X를 타고 Shen Tung에서 하차.

홍콩은 약 700만 명의 주민 중 95%가 광둥어를 사용하는 중국계로 홍콩 섬(Hong Kong Island), 구룡반도(Kowloon), 신계지(New Territories) 등 여러 섬에 살고 있다. 다국적기업 홍콩지사에 10년 넘게 근무하는 프랑스 친구가 있다. 그동안 돈을 모아 중산층 동네에 방 2개 아파트를 샀는데 한화로 약 30억 정도란다. 면적이 작으니 땅값이 비싸고 호텔비도 꽤 비싸다. 작은 도시답게 무선통신망이 일찍이 발달했다. 90년대 중반 환경미화원이 도로에서 빗자루를 들고 핸드폰으로 통화하는 모습에 꽤 놀랐다. 당시 한국에서 핸드폰기깃값은 이백여 만원이었다.

홍콩 내 맞춤 양복점 시장은 대부분 인도계가 장악했다. 거리에 양복점 상호는 대부분 ㅇㅇRaja, Bespoke Tailoring이다. Raja는 인도말로 ‘왕’을 뜻한다. 정장+와이셔츠+넥타이 세트 맞춤전문인데 원래 인도인들은 재봉 솜씨가 뛰어나다. 중국으로 반환되자마자 홍콩으로 직업을 찾아 유입된 중국 본토인들이 갑자기 많아졌다. 유입된 본토인들은 영어가 안 통했고 상대방에게 친절한 미소를 어색해했다. 그들이 온 후 지하철 등 공공시설물들이 아주 지저분해졌고 길거리에 쓰레기 등이 많아졌다는 것이 홍콩주민들의 말이다.

1~4월은 섭씨 10도 정도로 쌀쌀, 7~9월엔 30도 이상 오른다. 지폐 중 HK$ 20, 100, 500, 1000은 Bank of China, Standard Chartered Bank, HSBC 등 3개의 은행에서 각각 발행해 디자인이 다르다. HK$ 10 = 약 1,400원이다. 홍콩입국 시 담배 1인당 19개비 이상이면 세관에 신고하고 세금을 내야 한다. 또한, 실내 및 공공장소 등 금연구역에서 흡연하다 걸리면 벌금은 최고 HK$ 5,000(약 700,000원)으로 엄격하다. 홍콩에서는 모든 음식이 다 맛있고 모든 것이 재미있다. 그래서인지 해마다 홍콩을 찾는 한국인 수는 약 1백만명이란다. 경기도 용인시 인구와 같다.

인천공항에서 홍콩까지 비행기로 약 4시간 소요.

사진: Macho, 홍콩관광청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