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항공, 인천-샌프란시스코 두 번째 직항편 취항

최근 새단장을 마친 보잉 777-200ER 최신 기재 투입 완전히 새로워진 컨셉의 폴라리스 비즈니스 좌석 공개 및 프리미엄 이코노미 신설

(여행레저신문=김인철기자) 유나이티드항공(United Airlines)은 지난 주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의 두 번째 직항편 운항 계획을 발표했다.

추가되는 직항편은 주 4회 운항으로 계획되어 있으며, 유나이티드항공은 이로써 기존 운항편을 포함 총 주 11회 인천-샌프란시스코 간 직항편을 통해 한국을 오가는 고객들에게 단 1회 환승으로 미국, 캐나다, 멕시코 내 80곳 이상의 목적지로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정부 인가 대기 중).

새로운 직항편은 2019년 4월 1일(샌프란시스코 출발 기준) 첫 선을 보이게 되며, 증편을 통해 유나이티드항공은 ‘인천-샌프란시스코’ 양 방향에 모두 오전과 오후 각각 한 편씩의 출발편을 보유하게 되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여행 옵션을 제공하게 될 예정이다.

본 노선에는 보잉 777-200ER기종이 투입되며 완전히 새로워진 ‘폴라리스 비즈니스’ 클래스 50석을 비롯하여, 처음 공개되는 프리미엄 이코노미인 ‘프리미엄 플러스’ 클래스 24석, ‘이코노미 플러스’와 ‘이코노미’ 클래스 202석으로 구성된다.

월터 디아즈(Walter Dias) 유나이티드항공 한-중 세일즈 총괄 이사는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유나이티드항공의 가장 큰 목표”라며, “최고의 안락함을 테마로 한 비즈니스 클래스인 ‘유나이티드 폴라리스’ 좌석과 내년 3월 최초 공개 예정인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프리미엄 플러스’ 좌석을 통해 유나이티드가 가진 최상의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데이비드 럭(David Ruch) 유나이티드항공 한국 지사장은 “30년 이상 한국 노선을 운항해 온 유나이티드항공의 노선 증편은 한ㆍ미간 항공 및 여행 시장을 위한 유나이티드의 비전과 약속을 의미하는 것”이라 덧붙였다.

유나이티드항공 폴라리스 비즈니스 클래스

유나이티드 폴라리스 좌석은, 35,000피트 상공에서 즐기는 안락한 수면을 테마로 12,000 시간의 연구를 통해 완전히 새로워진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전 좌석 복도석으로 구성되어 누구의 방해도 없이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함은 물론 등받이 각도부터 발받침까지 내 몸에 맞게 조절 할 수 있어 안락한 비행을 약속하며, 손이 닿기 쉬운 범위 내에 넉넉하게 준비된 수납 공간 역시 편안함을 극대화하는 요소이다. 또한 “do not disturb” 표시와 함께 전자동으로 조정 가능한 칸막이가 구비되어 있어 방해 없는 수면을 즐길 수 있다.

유나이티드항공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프리미엄 플러스

유나이티드는 항공사 최초로 인천-샌프란시스코 구간에 프리미엄 플러스 클래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프리미엄 플러스는 일반 이코노미 및 이코노미 플러스(추가 레그룸) 좌석 대비 더욱 넓은 레그룸과 좌석 너비, 기울기 및 팔걸이 등 여유로운 공간을 특징으로 하며, 무료로 제공되는 주류와 함께 별도의 식기에 서빙되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내식 등 한 차원 높은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와 더불어 유나이티드의 시그니처인 ‘삭스 피프스 애비뉴(Saks Fifth Avenue) 담요와 폭신한 베개 등의 고급 어메니티로 아늑한 비행을 즐길 수 있고, 기존에 제공되던 다국어 엔터테인먼트에 저소음 헤드폰과 넓어진 스크린이 더해진 주문형 엔터테인먼트로 지루할 틈 없는 비행을 약속한다.

뿐만 아니라, 2개의 위탁 수하물 무료 혜택과 체크인 및 보딩 우선권이 제공되어 지상에서부터 보다 업그레이드 된 서비스와 함께 여행을 시작할 수 있다.

유나이티드항공 샌프란시스코 발 최대 규모의 노선 확장

인천-샌프란시스코 증편은 지난 주 유나이티드항공이 발표한 샌프란시스코 발 최대 규모의 국제선 노선 확장 계획의 일환으로, 본 노선과 함께 샌프란시스코-토론토, 샌프란시스코-멜버른 직항편(모두 연간 정규 운항)과 샌프란시스코-뉴델리(시즌 운항) 노선을 취항할 예정이다.

또한 샌프란시스코-암스테르담 노선 역시 신규 취항을 앞두고 있으며, 기존 운항중인 타히티(프랑스령 폴리네시아)와 오클랜드(뉴질랜드) 노선은 연간 정규 노선으로 확장하여 운항하게 된다(상기 노선 정부 승인 대기 중).

유나이티드항공은 2013년부터 12개의 새로운 샌프란시스코발 국제 노선을 추가해온 바 있다.

이번 발표를 통해 공개된 새로운 항공편을 통해 유럽, 인도, 중동 8개 도시, 북미 7개 도시,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14개 도시 등을 포함,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하는 29개의 국제선을 운항하게 될 유나이티드항공은 샌프란시스코 국제 공항에서 운항하는 최대 항공사로, 매일 300편 이상의 항공편을 운항하고 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