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피카(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전문적인 방법으로 영상통화 사기·몸캠피싱 피해자를 도와

스마트폰이 쇼핑이나 금융 등 모든 분야에서 활약을 하기 시작하면서 모바일 비즈니스 시장은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스마트폰은 우리의 삶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게 된 만큼 많은 양의 데이터를 스마트폰에 저장하게 됐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에 저장되어 있는 정보들을 노리는 범죄들도 다수 생겨났다. 범죄자들은 모바일 보안의 취약점을 이용해 각종 데이터를 노리는 반면에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보안 의식이 낮은 경우가 많아 피해를 보는 이들이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근래에는 영상통화 사기 유형 중 하나인 몸캠피씽(영통사기, 영섹사기, 영섹협박, 영통협박, 카톡사기)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피해자들은 피해사실을 알리기 보다는 감추는 경우가 많아 정확한 집계가 어려운 상황이다.

몸캠피싱은 성적인 호기심을 자극하는 범죄로 남성들이 주된 피해대상이다. 랜덤채팅 앱이나 SNS 등에서 영상통화를 유도한 뒤 조작된 영상을 이용해 피해자가 음란행위를 실시하도록 만들고 일련의 과정을 녹화한다.

녹화 시작 전후로 협박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악성코드가 담긴 파일을 보내 피해자들이 설치하게 만든다. 대부분 화상채팅에 필요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하거나 통화품질 등을 향상시키는 프로그램이라고 속인다.

이러한 가운데, (카톡/라인)영상통화녹화, 카톡사기, 카톡피싱, 카톡영상녹화 등에 당하였던 피해자들은 커뮤니티를 개설해 피해자를 돕고 있다. ‘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이하 몸피카)’라는 곳이다.

‘몸피카’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협박범들의 요구에 응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라며 “돈을 입금하여도 피의자들은 추가적으로 금품을 요구하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또, “만약 피해를 입었다면 경찰에 신고함과 동시에 보안업체를 방문해 APK파일이나 ZIP파일 등 피의자가 보내온 파일의 분석의뢰를 맡긴 후 영상유포 차단을 실시하여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몸피카는 과거의 피해자들이 모여 자신들의 사례를 알리거나 대응방법 등을 알려온 곳이다. 최근에는 모바일 보안업계 종사자들도 가입하여 보다 전문적인 방법들로 대응방법들을 제공하고 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