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보안기업 ‘팀카시아’ 빅데이터를 기반한 대처로 화상통화 사기 등 피씽 범죄 원천차단

몸캠피싱은 2014년부터 생겨난 범죄로 파생된 이후 시간이 얼마 흐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가 얻게 되는 금전적인 피해나 정신적인 피해가 커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몸캠피싱의 수법은 피해자를 속여 몸캠 영상을 촬영하고 영상을 유포한다고 협박하는 범죄다. 피해자의 스마트폰에 저장되어 있는 정보들도 해킹하기 때문에 지인에게 유포하거나 P2P, 웹사이트에 유포한다고 피해자를 협박해 거액을 요구한다.

거액을 요구하기 때문에 초기부터 요구에 응하지 못하는 사례들도 생겨나고 있다. 요구에 응하여도 추가적인 금전요구를 실시하는 경우가 많아 결국 웹사이트, P2P 등에도 유포되는 사례들이 많다. 웹사이트나 P2P사이트에 업로드 되었을 시에는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해지기 때문에 반드시 유의하여야 한다.

동영상이나 사진의 유포협박은 일반인들이 대처할 수 없기 때문에 보안 전문가를 찾아야 한다. 실제로 IT 보안회사 팀카시아는 보안 전문가들이 24가지의 솔루션을 통해 피해자에게 맞춤형 대응을 돕고 있다.

유포 대응 및 사전방지 시스템과 실시간 대응 시스템이 대표적인 시스템이다. 유포 대응 및 사전방지 시스템을 통해 유포 위협에 처한 이들을 돕고 있으며, 실시간 유포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통해 이미 유포가 진행된 이들을 돕고 있다.

이 밖에도 VPS 및 C&C 서버의 스캐닝, 협박범의 주 유포 매체수단인 Account(계정)의 정지요청, 동영상 자체 삭제 및 유포 현황 확인, 2차 C&C 서버의 데이터 확인, 해당 서버들의 감시, 서비스 클로즈 처리 등의 솔루션을 보유했다.

한편 팀카시아 관계자는 “당사는 현재 24시간 고객센터를 운영해 피해자들이 대처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솔루션 개발 및 보완에 주력할 계획이며, 많은 피해자들을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