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시노 리조트, 새해맞이 취향 따라 즐기는 추천 숙소 소개

- 누구의 방해 없이 나에게만 집중하는 프라이빗 한 온천부터 대자연에서 보내는 둘만의 여유로운 시간,아이들의 모험심부터 어른들의 취향까지 모두 사로잡는 풍성한 액티비티까지…

호시노야-구꽌-객실-내-위치한-온천-c호시노-리조트
[여행 레저] 진정한 휴식을 선사하는 호시노 리조트(Hoshino Resorts)가 다가오는 설 연휴를 맞이해 모두의 취향을 만족시킬 숙소 세 곳을 추천한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나를 위한 재충전의 시간부터 천혜의 대자연 속에서 보내는 둘만의 시간, 가족 모두를 만족시켜줄 다채로운 액티비티까지 올겨울 각기 다른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호시노 리조트의 추천 숙소를 소개한다.
스테이만으로도 완벽한 힐링을 선사할, ‘호시노야 구꽌’
지난 한해 고생한 나를 위한 보상으로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는 호캉스를 즐기고 싶다면 호시노야 구꽌(HOSHINOYA Guguan)이 제격이다. 호시노야 구꽌은 인천에서 직항으로 3시간이면 도착하는 타이중 근교 구꽌에 위치해 가벼운 마음으로 떠나기 좋다. 구꽌은 온천으로 유명한 대만에서도 풍부한 온천량과 산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골짜기 지형을 자랑하며 현지인에게도 더 많이 알려진 온천 여행지이다. 나무 향이 은은하게 감도는 호시노야 구꽌의 객실에는 온천 전용 플로어가 있어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프라이빗하고 느긋하게 온천을 즐길 수 있다.
리조트 뒤편에는 총 길이 1,200m의 산책로가 있어 시끄러운 도시에서 벗어나 계절에 따라 달라지는 아름다운 경치를 눈에 담으며 진정한 나만의 휴식을 만끽할 수 있다. 특히, 매일 아침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테라스에서 진행되는 스트레칭 세션은 스트레스로 지친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주기에 충분하다.
도심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느긋하게 즐기는 둘만의 시간, ‘호시노야 발리’
울창한 푸른 숲에 둘러싸여 사랑하는 연인과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호시노야 발리(HOSHINOYA Bali)를 추천한다. 연중 따뜻한 날씨와 더불어 계단식 논, 열대 우림 등 대자연이 선사하는 이색적인 경관으로 허니문 여행지로도 각광받는 발리 우붓(Ubud)에 위치한 호시노야 발리는 전 객실 독채형 빌라 타입으로 이루어져 오붓한 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커플에게 제격이다.
특히, 호시노야 발리는 계곡에 위치해 삭막한 도시의 고층 빌딩 대신 초록의 싱그러움이 가득한 숲이 그림처럼 펼쳐져 머무는 동안 자연 속으로 돌아가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그중 ‘카페 가제보(Café Cazebo)’는 리조트의 대표 부대시설로 눈앞으로 펼쳐지는 열대 우림 뷰와 함께 간단한 식사부터 커피와 티는 물론 책을 읽거나 자연의 경치를 바라보다 낮잠을 즐기는 등 둘만의 진정한 휴식을 만끽할 수 있다.
가족 모두를 만족시킬 다채로운 액티비티로 채우는 휴가, ‘호시노 리조트 리조나레 야쓰가타케’
올겨울 가족 구성원 모두가 만족하는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아이들의 모험심을 키울 수 있는 액티비티부터 어른들의 취향을 고려한 다양한 액티비티가 준비된 호시노 리조트 리조나레 야쓰가타케(Hoshino Resorts RISONARE Yatsugatake)를 추천한다. 특히, 리조나레 야쓰가타케는 무거운 짐들로 겨울 여행을 망설이는 가족 여행객을 위해 겨울 시즌 동안 스키웨어, 부츠, 보드 등 스키 관련 용품을 무료로 대여할 수 있는 렌탈 서비스를 통해 아이와 함께하는 가족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리조트 내 메인 스트릿인 피망 거리에 위치한 키즈 스노우 파크에는 다양한 썰매 코스가 준비되어 있어 스키장이 처음인 아이들에게 눈과 조금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넘어져도 몸이 젖지 않은 스케이트장도 있어 가족 모두 여분의 옷 걱정 없이 더욱 간편한 겨울 여행을 즐기기 좋다.
또한, 리조나레 야쓰가타케에서는 일본 내 와인 생산 1위 지역 야마나시현과 2위 지역 나가노현에서 재배된 포도로 만든 와인에 대해 배워 볼 수 있는 와인 학교와 다양한 와인을 맛볼 수 있는 와인 하우스도 준비되어 있어, 어린아이부터 어른까지 가족 모두의 취향을 만족시켜 줄 완벽한 휴가를 선사한다.
정인태 여행레저신문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