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코로나가 끝나면 가봐야할 ‘세계 최고 여행지 Best 25’

1045
벽이없는 박물관이라 소개된 경주(사진출처: 한국관광공사)

내셔널 지오그래픽 선정, 벽이 없는 박물관 대한민국 경주도 포함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극복된 후 2021년에 꼭 가봐야할 세계 최고의 여행지 25곳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여행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지금은 꿈꾸고, 나중에 가보자(Dream Now, Go Later)’라는 슬로건을 내걸며 세계 25개의 추천 여행지를 ‘모험’, ‘역사문화’, ‘자연’, ‘가족’, ‘지속가능성’ 등 다섯 가지 카테고리로 나눠서 발표했는데 경주는 이중 ‘역사문화’ 범주에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역사, 문화 범주엔 경주 포함 6곳 선정

 

벽이없는 박물관이라 소개된 경주(사진출처: 한국관광공사)

이  역사 문화 범주에는 대한민국 경주를 비롯, 괌과 뉴멕시코, 스페인 바스크지역의 알라바, 오클라호마에 있는 인디언 원주민의 도시 털사, 중국 항저우의 작은 현인 퉁루를 선정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경주를 “벽이 없는 박물관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하다”면서 “한반도의 남동쪽에 위치한 이 도시는 고대왕국 신라의 천년 고도였다”고 소개했다.

또,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경주에는 불교 예술품, 사찰과 궁궐 유적, 석탑, 암각화, 고분 등 풍부한 유적들이 있다”면서 “경주 국립 박물관에 전시된 왕관과 장신구들을 통해 신라가 금의 왕국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속가능성 범주에선 뉴칼레도니아를 비롯, 6곳 선정

 

프랑스령 뉴칼레도니아의 아름다운 바다(사진출처: 뉴칼레도니아관광청)

 

`지속가능성` 범주에는 2400년 넘게 바닷속에 잠겨있던 난파선 유물을 보유한 수중 박물관이 있는 그리스 동부 알로니소스섬, 130만㎢의 면적을 자랑하는 프랑스령 남태평양 섬 뉴칼레도니아의 해상공원이 올랐다.

또한 자전거의 도시 덴마크의 수도 코펜하겐, 흑림(Black Forest)으로 유명한 생태도시 독일의 프라이부르크, 아프리카의 가봉, 해발 1600미터에 있어 원마일시티라 불리는 미국 콜로라도의 덴버시도 이름을 올렸다.

 

가족여행 범주에선 잉글랜드해안을 비롯한 5곳 선정

 

로키산맥 서쪽 태평양연안인 브리티시컬럼비아의 아름다운 모습 (사진출처: 브리티시컬럼비아관광청)

 

또한 가족이 함께 떠나기 좋을 가족여행의 범주에서는 잉글랜드 해안, 드라큘라성으로 유명한 루마니아의 트란실바니아, 나사와 우주왕복선 발사로 유명한 플로리다의 스페이스코스트를 선정했다.

여기에 더해 로키산맥 서쪽의 태평양연안인 캐나다의 브리티시 컬럼비아와  헝가리의 호로트바지 지역도 코로나가 끝나면 당장 떠나도 좋을 가족여행지로 선정되었다.

 

모험여행의 범주에서는 도미니카를 포함한 4곳 선정

 

카트마이국립공원에서 본 황홀한 오로라(사진출처: 알래스카관광청)

 

코로나사태로 몸이 근지질근질해져 있을 모험여행가들을 위해서는 카리브해의 섬나라인 도미니카, 아르헨티나 파타고니아 지역의 빙하지대인 로스 글라시아레스국립공원 등을 선정했다.

여기에 험난한 산악지역으로 오랜기간 고립상태를 유지해온 조지아의 스바네티, 20세기 가장 큰 화산활동을 일으킨 활화산으로 유명한 알래스카의 카트마이국립공원 등 우리에게는 아직 낯선 지역도 포함되어 벌써 모험가들을 설레이게 하고있다.

 

자연, 야생 범주에선 로열섬을 비롯한 4곳 선정

 

5대호중 가장 큰 섬인 슈피리어호의 로열섬(사진출처: 미시간주관광청)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마지막으로 자연, 야생범주에서는 미국 5대호 중에 가장 큰 호수인 슈피리어호 북서쪽에 있는 미시간주의 로열섬, 오로라로 유명한 캐나다 북서부의 옐로나이프를 선정했다.

또한 생물자원의 보고라 일컬어지는 브라질의 세라도 사바나국립공원, 호주 동쪽 태평양상에 떠있는 작은 섬으로 한번에 최대 400명의 관광객만 받을 수 있다는 호주의 로드하우섬 등이 선정되었다.

 

호모 비아토르의 본능을 일깨우는 25곳의 여행지

 

대한민국에서는 유일하게 선정된 경주의 경주타워(사진출처: 한국관광공사)

1년 내내, 아니 내년까지 이어질 전대미문의 코로나사태는 인간이 가진 어디론가 떠나려는 호모 비아토르(Homo Viator) 본능을 1년 넘게 잠재워버리고 있다.

그러나 내셔널 지오그래픽 여행면 편집장인 조지 스톤은 말한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여행을 가지 못하게 막긴 했지만, 인간의 호기심까지 잠재운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번에 펴낸 여행지 목록이 독자들에게 아름다운 영감을 주길 바란다”라고 —.

 

세계 최고 여행지 2021 Best 25
<출처 : 내셔널 지오그래픽>

 

<지속가능성 범주로 선정된 여행지>

알로니소스, 그리스
코펜하겐, 덴마크
뉴칼레도니아, 프랑스
프라이부르크, 독일
가봉, 아프리카
덴버, 콜로라도

<가족여행 범주로 선정된 여행지>  

잉글랜드 해안
트란실바니아, 루마니아
스페이스 코스트, 플로리다
호로트바지, 헝가리
브리티시컬럼비아, 캐나다

<모험범주로 선정된 여행지>

도미니카
스바네티, 조지아
로스 글라시아레스 국립공원, 아르헨티나
카트마이 국립 공원 및 보호 구역, 알래스카

<자연/야생 범주로 선정된 여행지>

로열 섬, 미시간
옐로나이프, 캐나다
세라도 사바나, 브라질
로드하우 섬, 호주

<문화/역사 범주로 선정된 여행지>


뉴멕시코
알라바, 스페인
경주, 대한민국
털사, 오클라호마
퉁루, 중국

 

트래블 앤드 레저 윤 목 칼럼니스트 ym0826@hanmail.net

윤목(칼럼니스트)
성공회대 미디어컨텐츠융합자율학부 겸임교수
前  한양대 커뮤니케이션디자인과 겸임교수
前 제일기획 카피라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