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여행] 미지의 섬, 엘니도 ‘라겐 아일랜드’에서 보낸 이틀

잠들지 못하는 밤
엘니도 라겐아일랜드 리조트에서의 첫날 밤. 잠이 쉽사리 오지 않는다. 그럴만도 했다. 이 섬에서 보낼 시간은 단 이틀. 내게 주어진 48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60, 70시간 처럼 보낼 수 있을까 싶은 마음이 들어서다. 1분 1초가 애틋하고 애달픈 지금을 이렇게 가만히 누운 채 보낼 수 만은 없는 노릇이다. 뭐라도 해야겠다 싶어 마음대로 벗어둔 바지를 주워 입고 어깨에 카메라를 메고 나선길. 건물 뒷편의 절벽은 완전한 어둠속이다. 이름모를 풀벌레 울음소리만이 깨어있는 밤의 한가운데. 섬은 조용했다.

슬리퍼가 바닥에 닿을때마다 모래알갱이의 마찰음이 들린다. 그 사각대는 소리가 빈 공간을 채울 뿐, 어느 누구도 쓸데 없는 소음을 내지는 않았다. 열대의 그것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스산한 바닷바람이 휘 불어오고 나면 얕은 바다 수면만이 숨죽여 요동칠 뿐이다. 섬의 고요함을 내가 흐트려 놓는건 아닌가 싶어 발소리마저 조심스러워 진 것도 그쯤이었다.

그 적막한 섬의 어둠 한 가운데. 내가 할 일이라곤 하늘과 바다를 바라보는 것 뿐이었다.

바다거북을 품은 바다

이 조용한 섬이 결코 지루하지 않았던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섬 자체로도 충분히 아름다워 지루할 틈마저 못 느낀 탓도 있지만 이 주변 섬에서만 볼 수 있는 구경거리가 있어서였다.

우리 일행이 리겐아일랜드를 찾았던 날이 마침 ‘그 날’이었다. 엘니도 근해는 바다거북의 산란 장소로 유명한데, 근처의 섬에 산란된 바다거북의 알이 오늘 아침에 부화했단다. 작은 생명들이 바다의 품에 안기는 광경을 운 좋게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체험은 간단하게 이뤄졌다. 먼저 리조트 직원들이 바다거북에 대한 설명을 모두 마치자 새끼 바다거북이 안전하게 바다까지 닿을 수 있도록 평평한 모래길, 일명 ‘레드카펫’을 만들었다. 새끼 거북이 겁 먹을 수 있으니 너무 가까이 다가가거나 만지지 말고 진로를 방해하지 말라는 등의 유의 사항까지 전달된 다음에야 한 마리씩 방생됐다. 오백원짜리 동전 두 개 크기만한 여린 생명이 거친 모래길로 한참을 기어가 바다에 닿을때마다 사람들의 환호성도 덩달아 커졌다.

모든 새끼 바다거북이 바다에 안긴 그 순간. 잘 만들어진 영화도, 미리 짜놓은 극본이 있는 것도 아닌데, 때마침 새끼 바다 거북을 품은 바다는 붉은 노을빛으로 물들었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사람들 역시 주황빛에 집어삼켜졌다. 단연 그 풍경은 오늘의 이벤트에 방점을 찍는 순간이 됐다.

이렇게 멋진 해변, 그 보다 더 멋진 바다속

엘니도의 바다 속을 탐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확실하고도 짜릿한 방법은 따로 있다. 미니락 리조트 앞바다에서 잭피쉬와 함께 수영하는 것이다. 말로만 듣던 잭 피쉬였다. 고래도, 상어도 아닌 한낱 물고기가 성인남성의 팔뚝보다 더 커서 바다속에서 만나면 엄청 위협적이라고 다이버들을 통해 몇 번 들어본 적은 있었다.

한참 페리를 타고 도착한 어느 섬. 배가 미니락 리조트와 가까워지자 리조트 직원의 목소리도 한 톤 더 높아졌다. 벼르고 벼르던 곳을 마침내 도착했다는 듯, 이 섬에 대한 자랑거리를 늘어놓는 그다.

“여러분들 앞에 보이는 물고기가 잭피쉬인데요. 저렇게 생겼어도 굉장히 온순한 물고기입니다. 여기서 스노클링 장비를 착용하고 수영하시면 됩니다.”

말로만 듣던 잭피쉬의 위용은 대단했다. 큰 물고기라고는 수족관의 두꺼운 유리 뒷편에 있는 것들이 전부였지 이렇게 큰 물고기는 노량진 수산시장이나 가야 죽은 것으로나마 겨우 볼 수 있을 것들이었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그렇게 큰 물고기가 한 두 마리가 아니라는 것. 대충 훑어봐도 스무마리는 되는 ‘살아있는’ 잭피쉬들이 얕은 바다를 점령하고 있다.

위험하지 않다는 설명을 듣긴 했지만 그들 틈 사이로 들어가는 것은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 수면위에서 본 그들의 모습. 특히나 오징어 몇 점을 던져 줄 때 마다 득달같이 달려드는 모습은 영락없는 괴수의 모습이었으니 그럴만도 했다. 몇 번의 심호흡 후. 일행 모두가 입수하고서야 겨우 머리를 들이민채 본 수면 아래 세상은 생각보다 고요하고 평온했다. 여태 잭피쉬가 무섭다고 호들갑떨던게 무안해질 정도로 무심한 녀석들 덕분(?)이다. 혹시모를 위협에 대비해 팔 다리를 아무리 휘저어도 잭피쉬들은 꿈쩍하지 않는다. 그제야 주변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바위 사이사이로 드나드는 작은 열대어들. 투명한 바다빛, 끊임없이 밀려오는 낮은 파도와 등을 따뜻하게 지지는 햇볕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니, 이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엘니도 유람의 하이라이트는 이곳! – 빅라군

엘니도가 자랑하는 풍경 또 하나는 섬과 섬 사이. 수심이 얕은 곳을 통칭하는 ‘라군’이다. 파도가 거의 없고, 수심이 얕은 것은 물론 빼어난 경치까지 즐길 수 있어 엘니도를 찾은 여행자라면 한 번쯤은 반드시 들르는 곳이 됐다. 이 멋진 곳에서는 무얼하든 신선놀음이 된다. 물 속에 들어가도, 카약을 타고 곳곳을 휘젓고 다녀도, 하물며 아무것도 하지 않고 페리위에 머물러 있기만 해도 누구나 ‘좋은 팔자’가 되는 곳이다. 그래서일까. 이곳에서 만난 사람들의 얼굴에선 주름살 한 줄 찾아볼 수 없었다. 심지어는 바다에서 카약을 타는 건 거의 처음이라 카약 노젓는 법을 익히기까지 주변의 거의 모든 보트들과 충돌 했을때도 볼멘소리 한 마디 들을 수 없었다. 세상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도록 하는 힘. 그 힘은 아름다운 풍경에서 나온 것일 테다. 한국에서의 팍팍한 삶에 쪼들릴때 마다 필리핀 엘니도가 유독 그리운 까닭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