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노선 개설 이후 단항 없이 단독 직항 노선 운항
-뮌헨 공항과 함께 다양한 편의 시설 및 루프트한자 전용 서비스 제공
-오는 10월까지 10주년 취항 기념 다양한 이벤트 및 프로모션 실시

(여행레저신문=권호준 기자) 유럽 최대 항공사 루프트한자 독일항공이 올해로 인천-뮌헨 노선 취항 10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루프트한자는 지난 2007년 인천-뮌헨 노선 운항을 시작, 현재 해당 노선을 단독으로 직항 운항하며 주 6회 운항 중에 있다. 루프트한자는 한국에서 1984년 인천-프랑크푸르트 노선을 시작으로 30년 이상 운항 중에 있으며, 인천-뮌헨 노선 또한 2007년 이후 단항 없이 10년 이상 운항해왔다.

현재 인천-뮌헨 구간은 대형 기종인 에어버스 A340-600으로 운항하며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를 포함, 4개의 최신 객실 클래스로 구성된 총 297석(퍼스트 클래스 8석, 비즈니스 클래스 44석,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32석, 이코노미 클래스 213석)을 제공하고 있다.

루프트한자의 인천-뮌헨 노선은 탑승객의 절반 이상이 환승객으로, 한국과 유럽을 잇는 허브 노선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는 루프트한자가 허브 공항인 뮌헨 공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다양한 편의 시설 및 최신 서비스를 제공, 보다 빠르고 편리한 환승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 내 유일한 ‘5성급 공항(5-Star Airport)’인 뮌헨 공항에서는 자동 체크인 기기자가 수하물 위탁 기기퀵 보딩 게이트를 비롯한 루프트한자의 혁신적인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으며, 최단 환승시간(50분)을 자랑해 전 세계 여행객들에게 쾌적한 환승 환경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루프트한자는 자사 및 파트너사 승객들의 더욱 편리한 여행을 돕기 위해 최근 뮌헨 공항과의 합작 투자로 신규 위성 터미널을 준공하기도 했다.

한편, 루프트한자는 인천-뮌헨 노선 취항 10주년을 맞아 오는 10월까지 다양한 이벤트 및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뮌헨의 대표적인 행사이자 세계 최대 축제인 옥토버페스트가 열리는 매년 9월-10월, 루프트한자는 옥토버페스트 특선 기내식 및 특별 어메니티 킷을 제공한다. 또한 뮌헨 지역 전통 의상을 입은 승무원들이 특정 노선에 탑승하는데, 올해는 특별히 인천-뮌헨 취항 10주년을 기념하여 인천-뮌헨 노선에 만나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오는 9월 16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2017 옥토버페스트 서울’에도 전통 복장을 한 루프트한자 승무원들이 참여할 계획이다.

그밖에도 9월 10일까지 뮌헨 포함 유럽 주요도시를 대상으로 10주년 기념 특가를 제공하며, 무료 항공권 제공 이벤트 및 다양한 프로모션을 실시할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루프트한자 홈페이지(www.LH.com) 혹은 루프트한자 트래블 매거진(www.lh-travel-magazine.com)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